•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골프 > 골프일반

우즈, 도쿄 올림픽 출전 열망 “출전 기회 많지 않다”

기사입력 : 2019.06.1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김성진 기자=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44)가 다시 한번 2020 도쿄 올림픽 출전에 대한 뜨거운 마음을 드러냈다.

12일 ‘AFP’에 따르면 우즈는 US오픈을 앞두고 가진 인터뷰에서 “미국 국가대표로 출전한다면 분명 명예로운 일이 될 것이다. 올림픽에 출전해 금메달을 목에 건다면 더없이 훌륭한 위업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지난 2016 리우 올림픽에서 골프는 112년 만에 부활했다. 올림픽에서 골프는 1904 세인트루이스 올림픽 이후 제외됐다. 그러나 우즈는 허리 부상으로 리우 올림픽 출전이 좌절됐다. 그렇기에 도쿄 올림픽 출전에 대한 열망도 더욱 크다.

그는 “올림픽에 도전할 기회가 앞으로 몇 번이나 있을지 모르겠다”면서 “그 다음은 48세다. 올림픽에 출전할 기회가 많지 않다”고 2024 파리 올림픽 때는 50세를 바라보는 나이이기에 도쿄 올림픽이 현실적으로 도전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로 여겼다.

올림픽 골프 종목 출전은 한 국가당 2명이 가능하다. 하지만 셰계랭킹 15위 이내에 3명 이상의 선수가 있는 국가는 최대 4명까지 출전할 수 있다. 우즈는 현재 세계랭킹 5위로 미국 선수 가운데서는 3위에 해당한다. 현재 성적과 세계랭킹을 볼 때 올림픽 출전이 가능한 상황이다.

우즈는 지난 4월 마스터스 대회 우승으로 화려하게 부활했다. 메이저 대회 통산 15승을 기록 중인 그는 이번 US오픈에서 16번째 우승을 노린다. 올해 US오픈은 13일부터 16일까지 미국 캘리포니아 델 몬테 포레스트 페블 비치 골프 링크스(파71/7,075야드)에서 열린다.

우즈는 페블 비치와 인연이 깊다. 19년 전인 2000년 US오픈 우승 당시 골프장이 페블 비치이기 때문이다. 당시 우즈는 2위를 15타차로 누르는 압도적인 경기력을 펼치며 US오픈 우승을 했다. 그렇기에 이번에도 유력한 우승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