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국내야구 > 야구국내

[이 장면] 김성현이 놓친 것은 공이 아닌 승리였다

기사입력 : 2019.07.1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문학] 허윤수 인턴기자= SK 와이번스 김성현의 실책 하나가 부메랑이 돼 돌아왔다.

SK는 12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9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의 안방 경기에서 김성현의 실책으로 촉발된 7회 위기를 넘지 못하고 2-6으로 패했다.

경기 초반 양 팀 선발 김광현과 브리검의 팽팽한 투수전이 전개됐다. 3회까지 퍼펙트 경기를 보여주던 김광현이 먼저 흔들렸다. 김광현은 4회 초 제리 샌즈에게 선제 투런포를 허용했다.

SK는 다음 공격에서 바로 균형을 맞췄다. 무사 1, 2루 찬스에서 고종욱의 적시타와 이재원의 희생 플라이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2-2로 팽팽하게 맞선 7회. 실책 하나로 급격하게 승부의 추가 기울었다. 7회 초 무사 1루에서 박동원이 유격수 앞 땅볼을 쳤다. 더블 플레이까지 기대되는 상황에서 김성현이 공을 놓쳤다. 아웃카운트 없이 무사 1, 2루가 됐다.

김광현이 임병욱과의 승부에서 공이 빠지며 무사 2, 3루로 상황이 악화됐다. 김광현은 임병욱을 삼진으로 잡았지만 장영석에게 볼넷을 허용하며 1사 만루가 됐다.

이어 김혜성에게 안타를 허용하며 1점을 실점했다. 2루 주자의 홈 쇄도를 막아내 아웃카운트를 늘렸지만 이지영에게 다시 안타를 허용하며 2사 만루가 됐다.

이후 김광현이 내려가고 서진용이 올라왔다. 하지만 서진용은 이정후에게 싹쓸이 3루타를 허용했다. 7회에만 4점을 내줬다. 결국 SK는 4점의 차이를 만회하지 못하고 2-6으로 패했다.

SK는 선발 김광현 카드를 꺼내고도 키움에게 6연승과 함께 단독 2위 도약의 기쁨을 헌납했다. 앞으로의 순위 싸움과 가을야구에서 만날 가능성을 생각한다면 뒷맛이 개운치 않은 패배였다.

사진=뉴스1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