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국내야구 > 야구국내

위기에서 더욱 강해지는 키움, 뭔가 심상치 않다

기사입력 : 2019.07.1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문학] 허윤수 인턴기자= 키움 히어로즈의 파죽지세 연승 행진이 멈출 줄 모른다. 선두 SK 와이번스까지 집어 삼켰다.

키움은 12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9 KBO리그 SK와의 경기에서 샌즈의 선제 투런포와 이정후의 3타점 3루타에 힘입어 6-2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키움은 6연승과 함께 단독 2위로 뛰어올랐다. 키움 장정석 감독은 개인 통산 200승을 달성하는 겹경사를 맞았다.

경기 전 5연승을 달리고 있던 키움은 마냥 웃을 수 없었다. 박병호의 이탈 때문이었다. 박병호는 고질적인 손목 통증으로 인해 이날 주사 치료를 받았다. 자연스럽게 SK와의 주말 3연전 출전 여부가 불투명해졌다.

박병호는 올 시즌 타율 0.277 17 홈런을 기록하고 있지만 최근 10경기에서는 타율 0.219 2홈런을 기록할 정도로 부진했다. 하지만 한방을 갖춘 팀의 간판타자이고 선두 SK와의 맞대결이기에 고민이 많았다. 키움의 결정은 박병호의 회복이었다.

하지만 키움은 위기에서 더 똘똘 뭉쳤다. 키움은 이미 박병호의 공백을 경험한 적이 있었다. 지난달 박병호의 몸 상태가 좋지 않아 2군으로 내려갔었지만 그 기간 12승 2패를 기록하며 공백을 무색케 하는 성적을 거뒀다.

이날 경기도 마찬가지였다. 박병호의 공백을 샌즈와 이정후가 지웠다. 샌즈와 이정후는 홈런과 3루타로 장타력을 뽐내며 5타점을 합작했다.


수비에서도 위기가 찾아왔다. 4회 말 1점 차로 쫓기던 무사 1, 2루 상황에서 김하성이 포구 실책을 저지르며 무사 만루가 됐다. 흔들릴 법도 했지만 키움은 침착했다. 이재원에게 희생 플라이로 1점을 실점 했지만 아웃 카운트 하나를 잡았다. 계속된 1사 1, 2루의 위기 상황에서 김성현에게 병살타를 유도하며 추가 실점 없이 이닝을 마쳤다. 결과적으로 무사 만루 상황을 1실점으로 틀어막은 것이 승리의 발판이 됐다.

키움은 박병호 없이 김광현이 나선 선두 SK를 잡았다. 단독 2위에 올라서며 SK와의 승차도 5경기 반으로 줄였다. 아직 3연전의 2경기가 남은 것을 감안한다면 이번 시리즈가 선두권 다툼에 분수령이 될 가능성이 크다.

선두 싸움 첫 경기에서 자신감과 끈끈함을 다시 한번 확인한 키움. 위기마저 뛰어 넘는 그들의 상승세가 심상치 않다.

사진=키움 히어로즈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