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국내야구 > 야구국내

‘박병호 침묵’ 키움, 2위 내줄 수밖에 없었다

기사입력 : 2019.08.1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잠실] 허윤수 기자= 경기를 주도할 기회를 놓친 키움 히어로즈가 2위 자리를 내줬다.

키움은 13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KBO리그 LG 트윈스와의 원정 경기에서 8-7 끝내기 패배를 당했다. 이날 패배로 키움은 2연패를 기록하며 2위 자리를 두산 베어스에 내줬다.

뼈아픈 패배였다. 키움은 초반 경기를 쉽게 풀어나갈 기회를 잡았다. 3회 초 LG 선발 류제국의 제구가 흔들렸다. 볼넷 2개를 허용하며 1사 1, 2루의 위기를 자초했다. 타석에는 샌즈가 들어섰다. 샌즈는 풀카운트 접전 끝에 3루 방면 날카로운 타구를 날렸으나 3루수 직선타로 물러났다.

샌즈가 범타로 물러났지만 키움의 다음 타자 박병호였다. 박병호는 지난 11일 두산전에서 멀티홈런을 쏘아 올리며 좋은 타격감을 뽐내고 있었다. 선취점을 뽑을 수 있는 찬스. 하지만 박병호의 방망이는 헛돌았고 삼진으로 물러나며 득점 없이 이닝이 종료됐다. 기회를 살리지 못한 키움은 3회 말 오지환에서 1타점 적시타를 허용하며 선취점을 내줬다.

키움이 3-5로 뒤진 7회 초 빅이닝을 만들 기회가 왔다. 1사 2루의 상황에서 김하성이 1타점 2루타를 터뜨리며 분위기를 한껏 끌어올렸다. 한 점 차에 1사 2루. 이어지는 중심 타선. 동점을 넘어 역전까지 바라볼 수 있는 상황이었다. 결과는 앞선 3회와 비슷했다. 샌즈가 삼진으로 물러났고 박병호가 내야 땅볼을 치며 고개를 숙였다. 1점을 뽑는 데 그친 키움은 7회 말 LG에 2점을 내주며 힘든 싸움을 이어갔다.

결과적으로 득점 기회를 살리지 못한 아쉬움이 짙게 남는 경기였다. 리드를 잡을 수 있는 상황을 살리지 못하다 보니 경기 내내 끌려갔다. 공교롭게도 찬스들이 박병호 앞에 준비됐지만 그때마다 박병호는 침묵하며 결과를 내지 못했다.

2위 자리를 굳히고 내심 더 높은 곳을 바라봤던 키움은 오히려 3위로 내려앉았다. 또 4위 LG에 4경기 차 거센 추격을 받게 됐다. 찬스 뒤 위기, 위기 뒤 찬스라는 말을 그대로 보여준 한 판이었다.

사진=뉴시스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