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국내야구 > 야구국내

‘샌즈 2홈런+6타점’ 키움, LG 14-0 대파...‘브리검 9승’

기사입력 : 2019.08.1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잠실] 허윤수 기자= 17안타의 엄청난 화력을 뽐낸 키움 히어로즈가 2연패에서 탈출했다.

키움은 14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KBO리그 LG 트윈스와의 원정 경기에서 2홈런 포함 4안타 6타점을 올린 샌즈와 6이닝 무실점 8K 완벽투를 선보이며 시즌 9승을 달성한 브리검을 앞세워 14-0 대승을 거뒀다.

전날 끝내기 패배를 당했던 키움은 경기 초반부터 LG 마운드를 폭격을 가했다. 1회 1사 1루의 기회에서 샌즈가 1타점 적시타를 기록하며 손쉽게 선취점을 뽑았다. 이어 2회에는 송성문과 이정후가 각각 1타점씩을 추가하며 주도권을 잡았다.

3회에도 샌즈와 서건창, 이지영이 타점을 보탠 키움의 화력은 계속됐다. 4회 무사 1루 상황에서 샌즈가 좌측 담장을 넘기는 2점 홈런을 터뜨렸다. 샌즈는 이 홈런으로 홈런 부문 공동 선두에 이름을 올렸다. 샌즈의 홈런에 서건창도 응답했다. 서건창은 박병호의 안타로 만들어진 무사 1루에서 우측 담장을 넘는 2점 홈런을 쏘아 올렸다.

LG도 기회를 잡았다. LG는 4회 선두 타자 이형종이 안타를 치고 나갔지만 김현수가 병살타를 치며 득점이 무산됐다. 5회에도 선두 타자 페게로가 2루타를 치고 나갔지만 후속타가 터지지 않으며 고개를 숙였다.

잠시 숨을 고른 키움이 다시 득점포를 가동했다. 6회 1사 1루 상황에서 타석에 들어선 샌즈가 홈런 단독 선두로 오르는 2점 홈런을 쏘아 올렸다. 시즌 24호.

키움의 타선은 식지 않았다. 9회 초 무사 1루의 상황에서 주효상이 1타점 2루타를 터뜨리며 또 한점을 추가했다. 이어 1사 3루에서 김혜성이 안타를 기록하며 3루 주자를 불러 들였다.

키움은 김성민이 9회를 막아내며 완벽한 승리를 챙겼다.

한편 담 증세에서 돌아온 LG 윌슨은 3이닝 7피안타 6실점의 부진을 보이며 혹독한 복귀전과 함께 시즌 6패째(10승)를 기록했다.

사진=뉴시스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