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해외야구 > 야구해외

류현진, 5회 못 채우고 강판…그레고리우스 만루 홈런

기사입력 : 2019.08.2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김현세 기자= 류현진(32, LA 다저스)이 5회를 못 채웠다. 만루 홈런에 무너졌다.

류현진은 2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와 홈 경기에서 선발 투수로 등판했다.

1-2로 뒤진 5회, 선두타자 DJ 르메이휴에게 던진 초구 시속 84.3마일 컷 패스트볼이 읽혀 안타를 맞았다. 르메이휴는 류현진에게서 안타 2개째 뽑았다.

후속 애런 저지와는 볼카운트 2S2B 상황에서 던진 바깥쪽 체인지업이 안타로 연결됐다. 2루수와 좌익수 사이 모호한 공간으로 떨어지는 안타다. 무사 주자 1, 2루가 됐다.

이어 글레이버 토레스는 바깥쪽 낮은 코스로 던진 커브로 땅볼 처리했다. 그러고는 전 타석에서 홈런 맞은 개리 산체스를 고의4구로 내보내면서 1사 만루에 몰렸다.

후속 디디 그레고리우스와 상대한 류현진은 초구 시속 90.4마일 포심 패스트볼을 던졌는데, 공이 한 가운데로 몰렸다. 그레고리우스는 우중월 만루 홈런을 쳤다. 이어 지오 어셸라에게 2루타까지 허용했다.

류현진은 여기까지였다.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이 올라와 류현진을 직접 내렸다. 마운드는 애덤 콜라렉이 올라왔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