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해외야구 > 야구해외

‘ERA 2.00↑’ 류현진, 4.1이닝 9피안타 7실점 ‘홈런 세 방에 무릎’

기사입력 : 2019.08.2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김현세 기자= 류현진(32, LA 다저스)이 무너졌다.

류현진은 2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와 홈경기에서 선발 투수로 등판, 4.1이닝 9피안타(3피홈런) 7탈삼진 1볼넷 7실점으로 크게 무너졌다.

류현진은 홈에서 평균자책점 0.70으로 유독 강했고, 지난해부터 11연승 중이다. 종전 클레이튼 커쇼가 세운 홈 12연승 기록(2018-19)과 타이 수립도 노렸다. 그런데 홈런 공장 양키스와 만남에서 고전을 면치 못했다. 양키스는 경기 전까지 129경기에서 팀 홈런 232개를 쳤다.

[1회] 호기롭게 시작했다. 선두타자 DJ 르메이휴와 승부 때 몸쪽 컷 패스트볼이 읽히면서 좌전 안타를 맞았는데, 흔들림이 없었다. 애런 저지를 파울팁 삼진, 글레이버 토레스를 헛스윙 삼진 잡았다. 이어 개리 산체스를 공 2개 만에 뜬공 처리했다.

[2회] 2회는 홈 관중의 환호가 상당했다. 무사 2, 3루 위기를 탈출했기 때문이다. 디디 그레고리우스, 지오 어셸라가 각 2루수 실책, 2루타로 누상에 나갔다. 그런데도 브렛 가드너를 침착히 뜬공 잡고, 카메론 메이빈, 제임스 팩스턴을 연속 삼진 처리하면서 주먹을 불끈 쥐었다.

[3회] 3회부터 양키스 홈런 공장이 가동됐다. 류현진은 1사 후 저지에게 던진 4구째 시속 80.8마일 체인지업이 읽혀 좌중월 1점 홈런을 맞았다. 이어 2사 후 산체스에게 낮은 코스로 던진 컷 패스트볼을 통타당해 좌중월 1점 홈런을 내줬다.

[4회] 3회 키케 에르난데스가 2루타로 나갔고, 류현진이 보내기 번트로 추격 기회를 마련했다. AJ 폴락이 1타점을 담으면서 1점 추격했다. 4회 류현진은 2사 후 메이빈에게 우중간 2루타를 맞고도 팩스턴을 헛스윙 삼진 잡으면서 실점하지는 않았다.

[5회] 선두타자 르메이휴는 또다시 안타를 뽑았다. 이어 저지가 모호한 곳에 떨어지는 안타로 나갔고, 1사 후 전 타석에서 홈런 친 산체스를 고의4구로 내보내면서 만루 위기가 됐다. 바로 그레고리우스에게 초구 시속 90.4마일 포심 패스트볼이 공략당해 우중월 만루 홈런을 맞았다. 이어 어셸라에게 2루타까지 내줬다. 류현진은 여기까지였다. 애덤 콜라렉이 바통을 받았다.

콜라렉이 승계주자에게 홈을 내주면서 류현진 실점이 7점까지 늘었다. 류현진의 평균자책점은 종전 1.64에서 2.00으로 올랐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