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국내야구 > 야구국내

'인생투' NC 최성영, 두산전 7이닝 1피안타 무실점...시즌 4승 요건

기사입력 : 2019.09.1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잠실] 허윤수 기자= NC 다이노스 최성영이 인생 경기를 펼쳤다.

최성영은 11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원정 경기에서 선발 투수로 나섰다. 최성영은 7이닝 1피안타 2볼넷의 완벽투를 선보이며 시즌 4승을 요건을 갖췄다.

최성영은 경기 초반부터 린드블럼에 밀리지 않는 호투를 선보였다. 1회 정수빈에게 볼넷을 허용했지만 실점 없이 이닝을 마쳤다. 2회를 삼자범퇴로 마친 최성영은 3회 백동훈에게 다시 볼넷을 허용했다. 이어 2루 도루까지 허용하며 2사 2루의 위기에 놓였다. 하지만 정수빈을 2루 땅볼로 잡으며 두산의 기회를 저지했다.

최성영은 4회와 5회, 6회에도 삼자범퇴를 기록하며 두산 타선을 철저하게 봉쇄했다. 7회에도 마운드에 오른 최성영은 오재일과 페르난데스를 가볍게 잡아내며 좋은 흐름을 이어갔다. 하지만 노히트 경기가 7회 2사에서 깨졌다. 최성영은 최주환에게 좌중간 안타를 허용하며 이날 첫 피안타를 기록했다. 하지만 김재호를 외야 뜬공으로 잡아내며 자신의 임무를 120% 완수했다.

2-0으로 앞서있는 NC는 8회부터 최성영을 대신해 박진우를 마운드에 올렸다.

사진=뉴시스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