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국내야구 > 야구국내

'이게 무슨 일?' 키움 브리검 '옆구리 통증', LG전 0.2이닝 '조기 교체'

기사입력 : 2019.09.1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고척] 허윤수 기자= 키움 히어로즈의 브리검이 1회를 마치지 못하고 마운드에서 내려갔다.

브리검은 12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KBO리그 LG 트윈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브리검은 볼넷 2개와 몸에 맞는 공 1개를 기록하는 등 제구가 되지 않는 모습 속에 아웃카운트 2개만을 잡은 채 마운드에서 내려갔다.

브리검은 1회부터 어려움을 겪었다. 선두 타자 이천웅에게 볼넷을 허용한 뒤 오지환과도 힘겨운 승부 끝에 볼넷으로 내보냈다. 이어 이형종에게 좌익수 방면 안타성 타구를 허용했지만 김규민의 호수비로 첫 아웃카운트를 잡았다.

브리검은 김현수를 중견수 뜬공으로 잡아내며 한숨을 돌리는 듯 했지만 채은성에게 몸에 맞는 공을 허용하며 2사 만루 위기에 놓였다.

키움은 결단을 내렸다. 나이트 투수 코치가 마운드를 방문했고 브리검이 내려가고 양현이 마운드에 올랐다. 양현이 페게로를 삼진으로 잡아내며 점수를 내주진 않았다.

키움 관계자는 "브리검이 옆구리 통증을 호소했다"고 밝혔다. 가을 야구를 앞둔 키움에 적신호가 켜졌다.

사진=뉴시스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