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골프 > 골프일반

시즌 2승 겨냥 임희정, “신인상 가능성 보인다”

기사입력 : 2019.09.2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김성진 기자= 루키 임희정(19, 한화큐셀)이 시즌 2번째 우승에 성큼 다가섰다. 신인상 수상 욕심도 드러냈다.

임희정은 21일 이천 사우스스프링스 컨트리클럽(파72/6,654야드)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올포유.레노마 챔피언십 2019(총상금 8억원/우승상금 1억 6,000만원) 3라운드에서 선두에 올라섰다.

비가 오는 궂은 날씨 속에서 버디 2개로 2타를 줄인 임희정은 중간합계 11언더파 205타로 1, 2라운드 선두였던 김지현(28, 한화큐셀)을 1타 차로 제치고 선두로 올라섰다. 김지현은 버디 2개를 잡았으나 더블 보기 1개, 보기 1개로 1오버파 73타를 치며 선두 자리를 내줬다.

임희정은 “비가 온다는 소식을 듣고, 티오프 전에 파를 목적으로 안정적인 플레이를 계획했다. 그것이 잘 맞으면서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었다”고 한 뒤 “날씨로 인해 평소에 지나가게 치던 퍼트를 짧게 치면서, 파세이브를 노렸다. 오늘은 퍼트감에 의지해 타수를 잃지 않으려고 집중한 것 같다”며 퍼트가 정확히 이루어졌다고 했다.

그는 지난 8월 하이원리조트 여자오픈 2019 우승을 하며 첫 승을 올렸다. 근 한 달 만에 시즌 2승을 올릴 기회를 잡았다.

임희정은 “매번 챔피언 조에서 플레이할 때는 떨렸고, 소극적인 플레이를 했다. 첫 우승 후에는 그 부담감이 덜 할 것 같다”면서 “이제는 성적보다 주어진 상황에서 공격적인 모습을 어떻게 그려나갈지 생각한다”고 했다.

루키인 그는 이번 대회에 우승하면 신인상 수상도 더욱 가까워진다. 이에 대해 “첫 우승을 하기 전에는 신인상에 욕심이 제로였다”면서 “이제는 점수 차이가 좁혀지고 있으니, 남은 하반기 꾸준한 성적을 내면 가능성이 보일 것 같다”고 말했다.

마지막 날 플레이에 대해서는 “오늘내일 모든 선수가 날씨 영향으로 인해, 좋은 성적을 내기 힘들 것 같다. 내일 경기는 보기 없는 플레이를 할 것이다”라고 했다.

사진=KLPGA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