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국내야구 > 야구국내

[현장목소리] ‘SK 만나는’ 키움 장정석 감독, “더 좋은 경기 할 수 있을 것 같다”

기사입력 : 2019.10.1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잠실] 허윤수 기자= 플레이오프행 티켓을 거머쥔 키움 히어로즈 장정석 감독이 SK 와이번스와의 맞대결에 자신감을 드러냈다.

키움은 10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포스트시즌 LG 트윈스와의 준플레이오프 4차전에서 10-5로 승리했다. 시리즈 전적 3승 1패로 플레이오프 진출에 성공한 키움은 SK와 한국시리즈 진출을 두고 맞대결을 펼친다.

경기 후 장 감독은 “누가 잘하고 못하고의 문제가 아니었다. 선수들이 하나로 원팀이 됐다는 느낌을 받았다. 똘똘 뭉쳐 거둔 승리인 거 같아 더 기분이 좋다”라며 승리 소감을 전했다.

장 감독은 이날 경기의 승부처로는 6회와 7회를 꼽았다. “박동원이 대타로 나가 동점을 만들어줬다. 이후 7회를 안정적으로 막고 싶어서 조상우를 일찍 투입했다”라고 말했다.

탄탄한 불펜진의 힘에 대해선 “추격조에 있긴 하지만 김동준, 이영준, 양현 등은 LG에 강했던 선수라 활용했다. 오히려 승리조보다 지표가 좋았다”라며 말했다.

지난해에 이어 다시 만나게 된 SK에 대해선 “이틀 정도의 시간이 남아있다. 지금 머리 속에 LG 생각밖에 없다. 지난 시즌 좋은 경기를 했다. 지금 전력이라면 더 좋은 경기를 할 수 있을 것 같다”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어 “지난해 선수들에게 그 자리에 있게 해줘 고맙다고 이야기했다. 어쨌든 선수들이 저에게 만회할 기회를 줬다. 저보다도 선수들은 더 하고 싶은 마음이 있을 것이다. 잘 준비하면 좋은 경기력이 나오지 않을까 싶다”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장 감독은 상대 팀 LG에 대한 예우도 잊지 않았다. “분명 LG라는 팀이 리그에서 만났던 것과는 확연히 달랐다. 류중일 감독님의 경험과 노하우에서 나왔다고 생각한다. 많이 배웠다”라며 명승부를 펼친 LG에 박수를 보냈다.

사진=뉴시스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