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국내야구 > 야구국내

[현장목소리] 표정 굳은 염경엽 감독 ''키움 타자가 실투 잘 쳐''

기사입력 : 2019.10.1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문학] 김현세 기자= "산체스 실투를 키움 타자가 안 놓치고 잘 쳤다."

15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 SK 와이번스는 키움 히어로즈와 2019 KBO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7-8로 졌다. 2연패다.

선발 투수 앙헬 산체스는 5회를 못 버티고 강판당했다. 3회까지 삼진 5개 섞어 위력적 투수 내용을 쓰더니 4, 5회 3점씩 줘 6실점을 남겼다.

염경엽 SK 감독은 "산체스가 주자 나간 상태에서 실투가 많이 나왔다. 키움 타자들이 놓치지 않고 잘 쳐 어려운 경기가 됐다"며 "막아줘야 할 하위 타순을 못 막은 게 패인"이라고 짚었다.

산체스는 안타 10개나 얻어맞으며 고전했다. 특히, 5회는 김하성에게 2점 홈런을 맞고 크게 무너졌다. 염 감독은 "구위가 나쁘지 않아 교체 시기를 5회 이후로 생각했다"며 "(5회 초) 김하성에게 한 방 맞은 게 컸다"고 말했다.

또, 이틀 연속 구원 등판한 문승원에 대해서는 "어제, 오늘 구위가 나쁘지 않았다"며 "앞서 잘 막았더라면 더 좋은 모습 보일 수 있었을 것"이라고 했다.

SK는 홈에서 2연패 당해 궁지에 몰렸다. 3차전 선발은 헨리 소사다.

사진=뉴시스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