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국내야구 > 야구국내

‘되는 집’ 키움, 폭발한 하위 타선과 절묘한 대타 선택

기사입력 : 2019.10.1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문학] 허윤수 기자= 되는 집은 뭔가 달라도 달랐다.

키움 히어로즈가 15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9 포스트시즌 SK 와이번스와의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짜릿한 8-7 역전승을 거뒀다. 적지에서 2승을 챙긴 키움은 한국시리즈까지 단 1승만을 남겨두게 됐다.

키움은 경기 초반 어려움을 겪었다. 올 시즌 문학에서 강한 모습을 보였던 최원태를 선발로 내세웠지만 흔들렸다. 여기에 SK 타선이 살아나며 로맥과 한동민에게 연거푸 홈런포를 허용했다. 4회 선두 타자 김하성의 2루타와 이정후의 안타가 연속해서 나왔지만 홈 쇄도 과정에서 아웃되며 오히려 상대의 기를 살려줬다.

어려운 흐름을 바꾼 것은 다름 아닌 하위 타선이었다. 키움은 박병호의 안타로 기회를 이었지만 샌즈가 삼진으로 물러났다. 2사 1, 2루에서 플레이오프 첫 선발로 나선 6번 타자 김웅빈이 타석에 들어섰다. 김웅빈은 산체스를 상대로 좌익수 앞 안타를 때려내며 키움에 첫 득점을 안겼다. 이어 후속 타자 김규민이 좌중간 2타점 2루타를 날리며 순식간에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키움은 기세를 몰아 5회 서건창의 1타점 적시타와 김하성의 2점 홈런으로 리드를 잡았다. 하지만 믿었던 불펜이 홈런을 포함 4점을 내주며 다시 역전을 허용했다.

이번에도 해결사는 하위 타선이었다. 8회 1사 상황에서 김웅빈이 기습적인 번트 안타에 성공했다. 이어 김규민이 다시 한번 2루타를 때려내며 1사 2, 3루를 만들었다. 여기에 이지영이 1타점 적시타를 기록하며 경기 균형을 맞췄다.

키움은 승부수를 띄웠다. 대타 송성문이었다. 송성문은 바뀐 투수 문승원의 초구를 노려 역전 1타점 2루타를 작렬했다. 이후 키움은 한현희와 오주원을 투입하며 경기를 매듭 지었다.

이날 키움은 대타 송성문을 포함해 6번부터 9번 타순에서 7안타 5타점을 합작하며 경기 분위기를 바꿨다. 경기 후 양 팀 사령탑도 키움의 하위 타선의 활약이 결정적이었다고 말했다.

적장 SK 염경엽 감독은 “막아야 할 하위 타순을 봉쇄하지 못한 게 패인이다”라며 씁쓸함을 드러냈다. 키움 장정석 감독은 “김웅빈과 김규민이 빠른 공에 강점이 있어 선발 출전시켰다. 플레이오프 첫 출전 임에도 집중력을 갖고 너무 잘해줬다”라며 엄지를 치켜세웠다.

또 결승타를 때린 대타 송성문 카드에 대해선 “박동원과 송성문 사이에서 고민했다. 어제 송성문이 SK 문승원과 한 타석 상대했던 점을 고려해 대타로 기용했다”라며 절묘한 용병술의 비결을 밝혔다.

키움은 이날 하위 타순의 맹활약으로 모든 타순 만만하게 볼 수 없는 짜임새를 갖추게 됐다. 여기에 확실한 좌우 대타 카드까지 보유했다. ‘되는 집’ 키움의 상승세가 더욱 기대되는 이유다.

사진=뉴시스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