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국내야구 > 야구국내

'송성문 동영상' 제작사 연락두절…KBO ''법적 조치할 것''

기사입력 : 2019.10.2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잠실] 김현세 기자= 막말 논란 중심에 선 송성문 동영상을 제작한 매체와 원본을 무허가로 유출한 외주제작 업체가 도마 위에 올랐다.

22일 서울 잠실야구장. 더그아웃에 있던 송성문은 두산과 한국시리즈 1차전에서 두산 선수를 상대로 도를 넘는 발언을 했다. 종아리 경련으로 그라운드에 쓰러진 김재호를 향해 "햄스트링 부상", "2년 재활"이라고 했다. 이형범과 박세혁에게 "자동문", "팔꿈치 인대 나갔다"고까지 했다.

모든 정황이 동영상 자료로 남았다. 한 매체는 이른바 '입덕 영상'이라는 제목으로 포털사이트에 동영상을 올렸다. 팬들 원성이 급격히 커졌고, 송성문은 본인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다 사과문을 썼다. 23일 2차전을 앞두고 사과 인터뷰도 진행했다.

송성문은 "내 잘못을 많이 반성하고 있다"며 "이런 논란이 생긴 데 후회가 크고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했다. 두산 선수단에도 곧장 사과할 계획이었으나, 시리즈가 끝나고 찾아가기로 했다. 두산 선수단도 이번 사태로 서운함을 적잖이 비쳤다.

그런데 문제가 더 있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동영상을 만든 매체는 KBO와 협의해 공식적으로 출입하는 매체가 아니다"라며 "KBO가 고용한 외주제작사 인원이 임의로 동영상 자료를 해당 매체에 전달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동영상을 포털사이트에 올린 매체는 "담당자가 자리를 비웠다. 오늘은 연락이 어렵다"며 "(송성문 동영상과 관련해서) 할 수 있는 말이 없다"고 했다.

KBO는 "해당 동영상을 촬영한 외주제작사에 경위서 제출을 요구했다"며 "이번 사안에 대해서 법적 조치를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뉴스1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