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일반 > 스포츠 일반(테니스,올림픽등등)

UFC 전 챔피언과 일본 격투기 레전드 맞대결, 원챔피언십서 성사

기사입력 : 2019.12.1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김성진 기자= UFC 전 라이트급 챔피언 에디 알바레즈(35, 미국)가 일본 종합격투기 리빙 레전드 아오키 신야(36)와 통산 3번째 대결을 펼칠까? 성사된다면 1승 1패를 주고받은 두 선수의 마지막 승부라는 의미가 있다.

아시아 최대 격투기 단체 ONE Championship(원챔피언십)은 최근 SNS에 알바레즈-아오키 등 2020년 추진할 빅매치를 예고했다.

알바레즈는 UFC와 벨라토르라는 종합격투기 세계 1, 2위 대회사에서 모두 라이트급 챔피언을 지냈다. 아오키는 2007~2010년 라이트급 세계 2위로 평가되며 일본 종합격투기 자존심으로 통했다.

둘은 2008년 K-1 연말 대회에서 세계종합격투기협회(WAMMA) 라이트급 타이틀전으로 처음 맞붙었다. 아오키는 경기 시작 1분32초 만에 힐 훅이라는 하체 관절기술로 알바레즈를 굴복시켰다.

알바레즈는 2012년 4월 벨라토르66에서 아오키에게 1라운드 2분14초 펀치 TKO승을 거둬 4년 전 패배를 갚아줬다.

2020년 알바레즈와 아오키가 맞붙는다면 서로 다른 단체 경기로 1~3차전을 치르는 진풍경이 연출된다. 원챔피언십 전적은 아오키가 10승 3패, 알바레즈가 1승 1패다.

아오키는 제2, 6대 원챔피언십 라이트급 챔피언을 지냈다. 타이틀전만 7경기를 치렀다. 알바레즈도 원챔피언십 2경기가 모두 라이트급 그랑프리, 즉 토너먼트였기에 아무것도 걸리지 않은 원매치보다는 새 단체에 좀 더 빨리 적응할 수 있는 계기가 됐을 것이다.

사진=원챔피언십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