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해외야구 > 야구해외

2020년 토론토의 ‘류현진 데이’는 두 번…팀 최고 스타 입증

기사입력 : 2020.01.2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이은경 기자= 토론토 블루제이스 구단이 2020시즌 프로모션&이벤트 일정을 22일(한국시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류현진 위주의 이벤트가 펼쳐지는 ‘류현진 데이’는 두 차례 열린다. 류현진은 2020시즌을 앞두고 자유계약선수(FA) 자격으로 토론토에 입단했으며, 구단 내 최고 연봉자(연봉 2,000만 달러)다.

첫 ‘류현진 데이’는 6월27일 LA 에인절스와의 홈 경기에서 열린다. 이날 토론토 구단은 류현진 유니폼 1만5,000장을 팬들에게 선착순으로 나눠준다.

또한 두 번째 ‘류현진 데이’인 8월30일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의 홈 경기에서는 류현진이 디자인한 모자 1만5,000개를 팬들에게 선착순으로 준다.

토론토는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의 버블헤드를 나눠주거나 랜달 그리척의 유니폼을 나눠주는 이벤트를 기획했다. 그러나 선수의 이름을 딴 이벤트 중 시즌 두 차례나 이벤트를 하는 건 토론토에서 류현진이 유일하다.

한편 류현진은 21일 오키나와 훈련을 마치고 한국으로 돌아왔다. 그는 이달 말 스프링캠프가 열리는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으로 떠날 예정이다.

사진=토론토 블루제이스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