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해외야구 > 야구해외

'다저스만 2명' MLB닷컴 2020년 유격수 유망주 TOP 10 선정

기사입력 : 2020.01.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김동윤 기자= 꾸준히 뛰어난 유망주를 육성하고 있는 LA 다저스가 유격수 부문에서도 2명을 상위 10명에 올렸다.

23일(한국 시간) MLB.COM에서 뽑은 2020년 유격수 유망주 순위에서 LA 다저스의 개빈 럭스(22), 지터 다운스(21)가 각각 2위, 8위에 선정됐다. 더스틴 메이(우완 투수 부문 6위), 키버트 루이즈(포수 부문 7위), 마이클 부시(2루수 부문 6위), 코디 호지(3루수 부문 10위)에 이어 벌써 6명 째다. 유격수 부문 1위는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탬파베이의 완더 프랑코(18)가 뽑혔다.

2016년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20번으로 다저스에 지명된 럭스는 본 포지션은 유격수지만 올해 주전 유격수 코리 시거(25)의 파트너로서 2루로 뛸 예정이다. 럭스는 지난해 마이너리그 더블 A와 트리플 A를 소화하며 113경기 동안 26개의 홈런, 10개의 도루, 타율 0.347, OPS 1.028을 기록하면서 메이저리그 데뷔까지 이뤄냈다. MLB.COM의 짐 칼리스는 럭스의 파워에 높은 점수를 주면서 성공 확률이 높은 유망주이자 올해의 신인왕 후보로 점쳤다.

또다른 다저스 유망주인 다운스는 2018년 겨울 있었던 신시내티 레즈와의 트레이드로 건너온 3명의 선수 중 하나였다. 당시 다저스는 야시엘 푸이그, 맷 켐프, 알렉스 우드, 카일 파머를 신시내티로 넘겨주고, 호머 베일리, 조시아 그레이, 지터 다운스를 받았다. 순조롭게 성장한다면 내년 메이저리그에서 볼 수 있을 예정이다.

한편, 탬파베이 레이스의 프랑코는 메이저리그 최고 유망주답게 유격수 부문에서도 당당히 1위를 차지했다. 겨우 18세에 불과한 프랑코는 스위치 히터임에도 뛰어난 배트 스피드와 협응력 그리고 타석에서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어 현재 모든 매체에서 유망주 순위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캔자스시티 로열스의 바비 위트 주니어(19)는 함께 뽑힌 상위 10명의 유격수 유망주 중 향후 유격수 포지션을 유지할 것으로 보이는 유일한 선수로 뽑혀 눈길을 끌었다. 현재 유격수 유망주 중 가장 좋은 어깨와 빠른 손발, 높은 야구지능을 보유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은 위트 주니어는 장타력 또한 겸비하고 있다는 평가다.

마지막으로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의 마르코 루시아노(18)는 가장 빠르게 성장한 유격수 유망주로 평가되며 라이벌 다저스를 견제할 대항마로 뽑혔다. 뛰어난 배트 스피드와 근력으로 많은 홈런을 생산할 수 있는 장타력을 지니고 있으며, 잠재력을 폭발시킨다면 매년 40홈런을 기록할 수도 있다는 평가를 받았다.

MLB.COM 선정 2020년 유격수 TOP 10

1. 완더 프랑코(18, 탬파베이 레이스)
2. 개빈 럭스(22, LA 다저스)
3. 로이스 루이스(20, 미네소타 트윈스)
4. 바비 위트 주니어(19, 캔자스시티 로열스)
5. 카터 키붐(22, 워싱턴 내셔널스)
6. CJ 에이브람스(19, 샌디에이고 파드레스)
7. 마르코 루시아노(18,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8. 지터 다운스(21, LA 다저스)
9. 니코 호너(22, 시카고 컵스)
10. 로니 마우리시오(18, 뉴욕 메츠)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