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해외야구 > 야구해외

올스타 1루수 미치 모어랜드, 보스턴과 1+1년 최대 600만 달러 계약

기사입력 : 2020.01.2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김동윤 기자= 올스타 1루수 미치 모어랜드가 지난해에 이어 보스턴 레드삭스에 남게 됐다.

29일(한국 시간) 미국 스포츠 매체 디 어슬레틱의 켄 로젠탈은 FA 1루수 미치 모어랜드(34)가 보스턴 레드삭스와 1년 300만 달러의 계약을 맺었다는 소식을 전했다. 모어랜드는 2020년 250만 달러의 연봉을 받으며, 50만 달러의 바이아웃이 걸린 2021년 300만 달러의 구단 옵션이 포함된 계약이다.

2010년 텍사스 레인저스에서 데뷔한 모어랜드는 통산 1137경기에 출전해 166홈런, 559타점, 타율 0.251, OPS 0.763을 기록했다. 7년의 텍사스 생활 동안 3번의 20홈런 시즌을 보내고, 한 차례 골드 글러브를 수상한 모어랜드는 2017년 보스턴으로 팀을 옮겨 2018년 생애 첫 올스타에 선정되고 월드시리즈 우승도 경험했다.

지난해도 허리 부상으로 91경기에 출장했지만 19홈런, OPS 0.835를 기록하며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보스턴은 모어랜드에게 1루를 맡기며, 난해 데뷔해 적응이 필요한 마이클 채비스(24)와 팀 내 최고의 유망주로 여겨지는 1루 유망주 트리스탄 카사스(20)가 성장하는 시간을 벌 계획이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