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찾기
  • RSS 트위터 페이스북

[김도용의 메타 템포] 2년 전 이탈리아의 ‘폭행 사건’...
[김성민의 풋볼스키] 편견 깬 고려인 ‘미하일 안’을 아...
[정지훈의 아프리카축구55] ‘가봉 전설 아들’ 아우바메...
[김병윤의 축구생각] 축구공의 진화, 축구공의 브라더스
[김성진의 드림 아시아 풋볼] 12년 만에 재회한 황선홍...
[박경호의 老馬之智] 기초기술이 훌륭한 선수를 만든다

Home>뉴스> 해외파> 아시아

조영철, “韓 최초 올림픽 메달 획득 목표”

기사입력 : 2012.01.0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네이버 북마크  구글 북마크  페이스북 공유  사이월드 공감


[스포탈코리아] 김성진 기자= 홍명보호 공격의 한 축을 맡고 있는 조영철(23, 오미야 아르디자)에게 2012년은 여러 모로 뜻 깊은 해가 될 듯하다. 새해를 앞두고 은사가 있는 팀으로 이적했고, 런던 올림픽이라는 축구인생의 중요한 대회도 앞두고 있기 때문이다.

조영철은 지난해 말 이적료 1억엔(약 15억원)에 알비렉스 니가타를 떠나 오미야 유니폼을 입었다. 2009년 니가타 입단 당시 자신을 스카우트 했던 스즈키 준 오미야 감독의 요청이 컸다. 그는 “나를 위한 새로운 도전을 하게 됐다. 인생의 큰 결단을 했는데 오미야에서 잘 적응해 원하는 결과를 얻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2012년을 새 팀에서 새로운 생활을 시작하지만, 그에게는 더 큰 도전이 남아있다. 바로 런던 올림픽 출전이다.

올림픽팀은 2승 1무로 최종예선 A조 선두를 달리고 있다. 2월에 있을 사우디(2월 5일), 오만(2월 22일)과의 중동 2연전을 승리로 마친다면 본선 진출을 사실상 확정 짓게 된다. 조영철은 “올림픽팀이 일본 전지훈련을 한 뒤 태국 킹스컵에 출전한다. 중동 원정을 알차게 준비하는 중요한 1월이 될 것”이라며 1월 훈련 결과가 중동 2연전 승패를 좌우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어 “올림픽 본선에 꼭 나가고 싶다”는 속내를 드러낸 뒤 “아직 한국축구가 올림픽에서 메달을 딴 적이 없다. 동메달 이상을 따는게 목표다. 처음으로 메달을 따고 싶다”며 런던에서 올림픽 메달 획득이라는 한국축구사의 새로운 획을 긋겠다는 바람도 덧붙였다.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추천 뉴스
[풋볼칼럼]김도용의 메타 템포
2년 전 이탈리아의 ‘폭행 사건’이 남긴 메시지
[풋볼칼럼]김성민의 풋볼스키
편견 깬 고려인 ‘미하일 안’을 아시나요?
[풋볼칼럼]정지훈의 아프리카55
‘가봉 전설 아들’ 아우바메양, ‘BVB 특급’되다
[풋볼플러스] 
푸이그 친한 거 맞나요?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