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해외파> 전체

기성용, 첼시에 막혔다… 스완지 0-2 완패

기사입력 : 2013.04.2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네이버 북마크  구글 북마크  페이스북 공유  사이월드 공감


[스포탈코리아] 김성진 기자= 기성용은 강호 첼시를 상대로 인상적인 경기를 보이지 못했다. 스완지 시티도 첼시에 완패했다.

첼시는 28일 밤(한국시간) 잉글랜드 런던 스탬포드 브리지에서 열린 스완지와의 2012/2013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5라운드에서 2-0으로 완승했다. 첼시는 19승 8무 7패 승점 65점이 됐다. 스완지는 10승 12무 12패 승점 42점으로 9위에 머물렀다. 스완지는 6경기 연속 무승(2무 4패)의 부진을 이어갔다. 기성용은 풀타임을 소화했으나 아쉬움을 남겼다.

첼시는 전반 6분 아자르의 중거리슈팅을 시작으로 스완지 골문을 쉴 새 없이 두드렸다. 전반 13분 마타, 16분 바의 슈팅이 이어졌다. 스완지도 전반 14분 데 구즈만이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골을 노렸다. 17분과 18분에는 파블로, 치코의 슈팅이 이어졌지만 수비 몸 맞고 무산됐다.

잠시 스완지에 공격을 내줬던 첼시는 전반 중반 넘어서면서 일방적으로 압도하는 경기를 했다. 그리고 전반 43분 선제골을 뽑아냈다. 테리-램파드-오스카로 이어지는 전진패스로 오스카가 아크 오른쪽에서 슈팅 기회를 잡았고 골로 연결했다.

4분 뒤에는 마타가 오른쪽 측면에서 페널티지역 안으로 파고들다 브리턴으로부터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첼시는 램파드가 키커로 나서 추가 득점했다.

첼시의 공격은 후반전에도 이어졌다. 바, 램파드의 슈팅이 나오며 스완지 수비를 흔들었다. 수비 시에는 강한 압박으로 스완지의 반격을 원천 봉쇄했다. 기성용, 데 구즈만, 라우틀리지 등 기술이 뛰어난 스완지 미드필더들은 첼시의 압박에 활로를 찾지 못했다.

첼시는 경기 템포를 조절하면서 우세한 경기를 계속 이어갔다. 천천히 세 번째 골을 노리던 첼시는 후반 28분 마타가 골대 오른쪽에서 반대쪽을 노리고 오른발 슈팅을 했다. 하지만 골대를 살짝 빗나갔다. 3분 뒤에는 오스카가 선제골 위치와 비슷한 자리에서 또 한 번 골을 노렸다.

스완지는 만회골을 위해 첼시 진영으로 볼을 투입했다. 그러나 첼시의 견고한 수비는 스완지에 틈을 내주지 않았다. 첼시는 안정적으로 경기를 운영하며 스완지를 가볍게 제압했다.

사진=ⓒBen Queenborough/BPI/스포탈코리아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