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선수협 ''공인 선수 대리인 91명 확정, KBO에 통보''

기사입력 : 2018-01-1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박수진 기자]
김선웅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 사무총장 /사진=뉴스1 제공
김선웅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 사무총장 /사진=뉴스1 제공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사무총장 김선웅, 이하 '선수협')가 2018시즌부터 KBO 리그에서 활동하게 될 공인선수대리인 91명을 확정하고, 이를 KBO에 통보했다.

선수협은 19일 공식 자료를 통해 "18일 KBO 리그 선수 대리인 91명의 공인을 확정하고 공인 선수 대리인 명단을 KBO에 통보했다"고 밝혔다.

선수협은 최초 210명의 신청자 중 자격심사와 자격시험을 통해 최종 91명에게 공인 선수대리인 자격을 부여했다. 이로써 KBO와 선수협이 지난해 9월 26일 대리인제도를 시행하기로 결정한 지 4개월 만에 공인선수대리인이 탄생했다.

선수협에 따르면 공인선수대리인 91명 가운데 39명이 국내변호사(사시 18명, 변시 21명)며, 일본변호사 1명, 미국 법학 석사 1명, 법무사 3명도 포함됐다. 이밖에도 스포츠업계 17명, 일반회사 소속이 14명, 보험설계사 2명, 의료계 2명 등이 공인선수대리인이 됐다.

공인선수대리인은 2월 1일부터 업무를 개시할 수 있으며, 선수협의 표준선수대리인계약서에 의해 선수와 계약을 해야 한다. 또 선수협 선수대리인규정에 따른 규제를 받게 된다.

선수협 측은 "당초 예상했던 것보다 공인선수대리인수가 많이 배출됐다고 판단하고 있다"며 "그 이유는 자격의 개방, 변호사들의 적극적 참여, 대리인이 보유할 수 있는 선수의 수를 제한한 정책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마지막으로 선수협은 "KBO 시장의 한계, 선수들의 선택 여부, 구단과 대리인 간의 긴장관계, 불공정한 규약 등 대리인제도 시행에 앞서 해결해야 할 문제가 있다"면서도 "공인선수대리인들이 선수 경기력 향상과 선수 가치의 제고, 선수 자기관리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판단하고 있으며, 프로야구발전에 인적 인프라로서 역할을 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선수협은 대리인제도의 차질 없는 시행을 위해 오는 25일 오후 5시 30분 더케이호텔(에비뉴 1층 한강홀)에서 공인선수대리인을 대상으로 선수대리인 제도 실무운영방안, 선수대리인 규제행위(아마추어 대리금지 등 구체적 금지행위), KBO 리그 규약, 야구계 전문가가 바라보는 대리인의 역할 등을 설명하는 세미나를 개최할 예정이다.






박수진 기자 bestsujin@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