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SK, 플로리다 1차 캠프 종료..MVP 김강민·이재원·김태훈

기사입력 : 2018-02-2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박수진 기자]
캠프를 모두 마친 SK 선수단 /사진=SK 와이번스 제공
캠프를 모두 마친 SK 선수단 /사진=SK 와이번스 제공


SK 와이번스 선수단이 22일 오후 5시 15분, 미국 플로리다 베로비치 히스토릭 다저타운에서 진행되었던 1차 캠프를 마치고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다.

지난 1월 30일 출국해 스프링캠프에 임했던 SK는 이번 캠프 기간 트레이 힐만 감독의 리드 하에 '디테일과 기본', '긍정'을 콘셉트로 선수들의 기본기 숙달과 상황에 따른 대처능력 향상에 중점을 두고 훈련을 진행했다.

1차 캠프 종료 후 힐만 감독은 "가장 먼저 몸을 잘 만들어 와준 선수들에게 고맙다는 말을 하고 싶다"며 선수들이 기초적인 준비를 충실히 해왔기 때문에 이번 캠프가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또한 코칭스태프와 모든 선수들이 캠프 마지막 날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은 부분에 대해서 너무나 자랑스럽게 생각한다. 이번 1차 캠프에서 수고 많았던 모든 사람에게 다시 한 번 고맙다는 이야기를 전하면서 남은 기간에도 선수들이 몸이 말해주는 것을 잘 들어서 건강 및 부상관리가 잘 이루어질 수 있도록 했으면 좋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캠프 MVP로 선정된 이재원(오른쪽)과 힐만 감독(왼쪽) /사진=SK 제공
캠프 MVP로 선정된 이재원(오른쪽)과 힐만 감독(왼쪽) /사진=SK 제공


캠프 동안 좋은 모습을 보여준 선수에게 수여되는 캠프 MVP로는 김강민, 이재원, 김태훈 선수가 선정됐다. 이번 시즌 SK 선수단을 이끌어 갈 주장에 선정되기도 한 이재원은 "특별히 내가 잘했다기보다는 더 앞장서서 더 열심히 하라는 취지로 상을 주셨다고 생각한다"며 "더욱 책임감 있는 모습으로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지난 21일 홍백전에서 2안타 2도루로 경기 감각을 끌어올린 김강민 또한 "캠프 MVP를 10년 만에 받은 것 같은데 감회가 새롭다"며 "이제 1차 캠프를 잘 마무리했으니 2차 캠프에서도 잘 준비해서 올 시즌 좋은 모습을 보일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힐만 감독과 김태훈(왼쪽부터) /사진=SK 제공
힐만 감독과 김태훈(왼쪽부터) /사진=SK 제공


마지막으로 18일 홍백전에서 2이닝 동안 4탈삼진을 곁들이며 호투하기도 한 김태훈 역시 "겨울 내내 체중을 조절하면서 운동을 꾸준히 한 것이 이번 캠프에서 많은 도움이 된 것 같다"며 "감독님과 코치님들이 지금의 자세를 계속 유지하라는 마음으로 MVP로 뽑아주셨다고 생각한다. 오키나와 2차 캠프에서도 지금의 감을 잃지 않고 시즌 개막 때까지 유지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벅찬 소감을 전했다.

한편, SK 선수단은 23일 하루 휴식일을 가진 후 오는 24일 일본 오키나와로 출국해 3월 10일까지 연습경기를 통한 실전 감각 향상에 중점을 둔 2차 캠프를 진행할 예정이다.






박수진 기자 bestsujin@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