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인터뷰] 곽빈의 성장 예고 ''잘 배우고 있습니다''

기사입력 : 2018-03-1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이종서 기자] "배워야할 것은 배워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아쉬움이 남을 법했던 첫 등판. 그러나 곽빈(19·두산)은 당찼다.

곽빈은 2018년 신인드래프트 1차 지명으로 두산에 입단했다. 고교시절 150km/h가 넘는 강속구를 비롯해 다양한 변화구를 안정적으로 던지면서 지난해 배명고의 첫 청룡기 우승을 이끌며 신인 드래프트 최대어로 꼽혔다.

1,2차 스프링캠프에 모두 합류하며 기대를 한 몸에 받아왔던 곽빈은 지난 16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의 시범경기에서 선발로 나섰다. 첫 1군 등판. 곽빈은 3이닝동안 5피안타 2볼넷 2탈삼진 3실점을 기록했다.

실점은 있었지만, 프로 데뷔전 치고는 나쁘지 않은 모습이었다. 직구 최고 구속은 151km/h가 나왔고, 슬라이더, 포크, 커브 등을 다양하게 구사했다.

곽빈의 투구를 본 김태형 감독은 "전체적으로 제구가 흔들리면서 좀 더 다듬어야 할 부분이 있다는 것을 느꼈다"고 이야기하면서도 "던지는 모습을 보니 1군에서 할 수 있을 것 같다. 본인의 스트라이크를 던질 줄 안다"고 평가했다. 이어서 "좋은 투수가 될 것 같다"며 곽빈의 성장을 기대했다.

첫 피칭을 마친 뒤 곽빈은 "평균자책점 신경 쓰지 않고 배워야할 것은 배워야 한다고 생각하고 공을 던졌다"라며 "좋은 것을 배웠다"고 소감을 전했다.

구체적으로 보완할 점에 대해 묻자 곽빈은 "빠른 구속이 있어도 안정적인 제구가 안되면 많이 맞는다는 것을 느꼈다. 변화구도 좀 더 좋아야 1군에서 살아남을 수 있을 것 같다"고 답했다. 이어서 "팔 스윙 위치가 조금 왔다갔다 했다. 몸 쪽도 많이 던져야하고 (유)희관 선배님께서 알려주신 템포 조절도 많이 필요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직구 최고 구속이 151km/h 나왔지만 곽빈은 오히려 경계했다. "몸 상태에 비해 구속이 빨리 올라온 것 같다. 오버페이스가 걱정됐다"며 신인답지 않은 노련한 모습도 보였다.

개막이 일주일도 채 남지 않은 만큼, 목표는 개막전 엔트리에 드는 것을 들었다. 곽빈은 입단 당시 "잠실구장 마운드에 서고 싶다"는 꿈을 내걸었었다. 곽빈은 "개막 엔트리에 들고 싶다. 그러기 위해서는 지금보다 더 집중해야할 것 같다. 이제는 말 그대로 잘 던져야할 때가 왔다"며 남은 시범경기 등판 각오를 다졌다./ bellstop@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