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오재일+이흥련 홈런' 두산, 2년 연속 세이부 상대 승리 [오!쎈 미야자키]

기사입력 : 2020.02.2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미야자키(일본), 이종서 기자] / bellstop@osen.co.kr

[OSEN=미야자키(일본), 이종서 기자] 두산 베어스가 2년 연속 세이부 라이온스를 상대로 승리를 거뒀다.

두산은 25일 일본 미야자키 선마린구장에서 열린 '2020 구춘 미야자키 베이스볼게임스' 세이부 라이온스와의 경기에서 8-7로 승리했다. 전날 오릭스에게 1-7로 패배한 두산은 구춘대회 전적 1승 1패를 기록했다.

이날 두산은 박건우(우익수)-정수빈(중견수)-오재일(1루수)-김재환(좌익수)-최주환(2루수)-김재호(유격수)-페르난데스(포수)-박세혁(포수)-이유찬(3루수) 순으로 선발 라인업을 구성했다. 선발 투수 이용찬. 이용찬이 2이닝을 소화한 뒤에는 박치국(2이닝)-김강률(1이닝)-권혁(1이닝)-김민규(1이닝)-이형범(2이닝)이 차례로 마운드에 올랐다.

두산은 세이부의 선발 투수 마쓰자카 다이스케를 만나서 1회 적극적인 공격으로 점수를 뽑아냈다. 1회초 1사 후 정수빈의 3루타 뒤 오재일의 홈런으로 2-0 리드를 잡았다.

리드는 오래가지 않았다. 선발 투수 이용찬이 흔들린 것이 뼈아팠다. 이용찬은 1회 안타와 2루타로 첫 실점을 했고, 메히아의 홈런으로 2-3 역전을 허용했다. 이후 볼넷과 3루타, 내야안타 등으로 5실점을 했다.

3회초 두산은 김재환이 상대 실책으로 나간 뒤 최주환의 적시타로 한 점을 만회했다.

6회말 한 점을 내줬지만, 7회 1사 2루에서 김인태와 페르난데스의 잇달은 적시타 후 이흥련의 스리런 홈런으로 8-6으로 경기를 뒤집었다.

두산은 8회말 한 점을 내줬지만, 9회말 김호준이 선두타자에게 안타를 맞았지만, 무실점으로 막으면서 이날 승리를 지켰다.

두산은 26일 같은 장소에서 요미우리 자이언츠 2군과 구춘대회 세번째 경기를 치른다. / bellstop@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