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2이닝 퍼펙트' 김광현 내려간 뒤 8실점, 불펜 무너진 STL 역전패 [현장 리뷰]

기사입력 : 2020.02.2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주피터(미국 플로리다주), 박준형 기자]2회초 세인트루이스 선발투수 김광현이 역투하고 있다. / soul1014@osen.co.kr

[OSEN=주피터(미국 플로리다주), 이상학 기자] 김광현(32)이 선발로 나선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가 불펜 난조로 역전패했다. 

세인트루이스는 27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 로저 딘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2020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마이애미 말린스와 홈경기를 7-8 역전패를 당했다. 2개 팀으로 나눠진 스플릿 스쿼드로 나눠진 하루 2경기를 치른 세인트루이스는 휴스턴 애스트로스전은 7-5로 이겼다. 시범경기 성적은 2승3패. 

마이애미전에선 한국인 투수 김광현의 호투가 빛났다. 지난 23일 뉴욕 메츠전 시범경기 첫 등판에 구원 1이닝 2탈삼진 무실점으로 성공적인 신고식을 치른 김광현은 이날 선발로 2이닝 3탈삼진 무실점 퍼펙트 투구를 펼쳤다. 최고 94마일(약 151km) 강속구에 날카로운 슬라이더, 느린 커브까지 구사하며 마이애미 타선을 제압했다. 

세인트루이스 타선도 2회말 1사 만루에서 마이애미의 수비 실책으로 2점을 선취하며 기선제압했다. 3회에도 1점씩 주고받으며 세인트루이스가 2점 리드를 지켰지만 마이애미가 5회초 미겔 로하스의 투런 홈런, 코리 디커슨의 희생플라이로 4-3 역전에 성공했다. 

그러자 세인트루이스는 5회말 몰리나의 1타점 적시타로 4-4 동점을 만든 뒤 6회말 놀란 고먼의 1타점 2루타, 데니스 오르테가의 1타점 적시타가 터지며 6-4로 재역전했다. 7회말에도 고먼의 1타점 적시타가 나오며 1점 더 달아났다. 고먼이 3안타 3타점으로 공격을 이끌었다. 4번타자 포수로 나온 야디어 몰리나도 3타수 2안타 멀티히트를 쳤다.

하지만 세인트루이스의 리드는 오래 가지 못했다. 마이애미는 8회초 레윈 디아즈의 우월 솔로 홈런에 이어 채드 월락의 중월 스리런 홈런이 터지며 8-7로 역전했다. 김광현이 내려간 뒤 세인트루이스 마운드는 7이닝 8실점으로 무너졌다. 

존 브레비아(1이닝 1실점), 지오바니 갈레고스(⅔이닝 3실점), 리카르도 산체스(1⅓이닝 3실점), 아킴 보스틱(1⅔이닝 1실점) 등 4명의 불펜투수가 실점했다. /waw@osen.co.kr[OSEN=주피터(미국 플로리다주), 박준형 기자]2이닝 무실점으로 막은 김광현이 몰리나 포수와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 soul1014@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