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코로나19 비상’ KBO, 3월3일 실행위 개최…시범경기 대책 곧 발표

기사입력 : 2020.02.2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조형래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대한민국 전체가 비상이다. 프로스포츠도 예외일 수는 없다. 시범경기 개막까지는 약 2주, 정규리그 개막까지는 약 한 달 가량이 남은 KBO리그 역시 비상 대책 마련에 돌입한다.

KBO는 오는 3월 3일, 코로나19 사태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향후 정규시즌 운영 방안에 대한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긴급 실행위원회(단장회의)를 개최한다. 시범경기 운영 방안은 곧 발표된다.

당초 스프링캠프 막바지 일정으로 10개 구단 단장들이 대거 스프링캠프 참관을 위해 떠나면서 실행위원회 개최 여부가 희박했다. 10개 구단이 모두 귀국한 뒤에나 실행위원회가 성사되는 듯 했다. 하지만 전국적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1000명을 훌쩍 넘고, 리그 연고지 중 하나인 대구에서는 대규모 집단 감염 사례까지 발생하면서 더 이상 대책 마련을 미룰 수 없다는 것에 공감대를 형성했다.

KBO 관계자는 “당초 실행위원회가 스프링캠프에서 구단들이 귀국하는 이후 열릴 것 같았지만 사태가 급박해졌다. 그래서 다음달 3일에 참석할 수 있는 단장들 만이라도 참석해서 실행위원회를 열 것이다”면서 “이날 실행위원회에서는 무관중, 개막 연기 등 정규리그 운영 대책을 마련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3월 28일 개막 예정인 정규리그 운영에 대해선 다소 시간이 있지만 시범경기 시작은 3월 14일부터다. 10개 구단들의 일정 조율 등을 감안하면 시간이 많지 않다. 결국 시범경기 대책은 빠르면 이날(27일) 발표가 될 수도 있다. KBO 관계자는 “일단 오늘(27일)까지 시범경기 운영에 대한 구단들의 의견을 취합하기로 했다. 취합하는대로 시범경기 운영 방안을 발표할 것이다. 오늘 바로 발표가 날 수도 있다”고 전했다. 현 시점에서는 취소가 가장 확실한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아울러, KBO가 오는 11월 추진 중이었던 한미 올스타전 개최 여부도 불투명해졌다. KBO는 “일단 현재 상황이 심각하게 흘러가고 있어 MLB 사무국 쪽에 개최가 힘든 상황이라는 의견을 전했고 개최 여부를 두고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시작된 코로나19 여파는 스포츠계 전체에도 어마어마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 이미 프로농구(KBL)와 프로배구(V-리그)는 코로나19 사태가 심각 단계에 이르면서 무관중 경기를 결정했다. 프로축구 K리그 역시 개막을 무기한 연기했고 AFC 챔피언스리그(ACL)의 경우 무관중 경기가 결정됐지만, 태국과 호주의 원정팀들이 한국 입국을 거부하고 있는 실정이다. 국내 프로스포츠 전체가 코로나19에 속수무책으로 당하는 현실에 위기를 최소화시키는 결정을 내렸다.

일본프로야구(NPB)는 시범경기 72경기를 무관중 경기로 진행하기로 공식 결정을 내렸다. /jhrae@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