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류현진, 매 경기 6이닝+20승 해낼 것'' 첫 등판 뒤 토론토 팬들 기대감 UP

기사입력 : 2020.02.2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심혜진 기자]
2회초 토론토 선발투수 류현진이 역투하고 있다./사진=OSEN
2회초 토론토 선발투수 류현진이 역투하고 있다./사진=OSEN
류현진(33·토론토)의 첫 시범경기 등판을 본 토론토 팬들의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류현진은 28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 볼파크서 열린 미네소타 트윈스와 시범경기에 선발 등판해 2이닝 3피안타(1홈런) 2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이날 토론토 소속으로 첫 등판에 나선 류현진은 제구에 중점을 둔 모습이었다. 1회초 시작과 동시에 2루타와 중전 안타를 맞으며 무사 1, 3루에 몰리긴 했지만 뛰어난 위기관리 능력으로 무실점으로 잘 막았다. 2회말 1사 이후 솔로포를 얻어맞은 것을 제외하면 전반적으로 괜찮은 피칭을 했다.

팬들도 그의 첫 등판에 만족감을 보였다. 경기가 끝난 후 토론토 팬들은 구단 공식 계정에 찾아와 댓글을 달았다. 한 팬은 "류현진의 첫 등판은 1개의 피홈런만 빼고 모든 것이 좋았다. 에이스로서 좋은 모습이었다"며 "그는 계속해서 좋은 폼을 보여줄 것이고, 더 좋아질 것이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또 다른 팬은 "모든 경기서 6이닝 이상 소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20승 이상도 해낼 것이다"고 희망을 전했다.



심혜진 기자 cherub0327@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