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4회 흔들-최고 147km' 스트레일리, 교류전 4이닝 6K 1실점 [오!쎈 부산]

기사입력 : 2020.03.3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부산, 조형래 기자] 롯데  댄 스트레일리 /jhrae@osen.co.kr

[OSEN=부산, 조형래 기자] 롯데 댄 스트레일리가 1,2군 자체 교류전 선발 등판에서 완벽에 가까운 피칭을 이어가다 막판 잠시 흔들리는 모습을 보여주고 마운드를 내려왔다. 

스트레일리는 30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1,2군 교류전 선발 등판해 4이닝 64구 2피안타 1사구 6탈삼진 1실점을 기록하고 마운드를 내려왔다. 스트라이크는 41개, 볼 23개. 

패스트볼 최고 구속은 147km까지 나왔고 슬라이더(최고 138km), 체인지업(최고 137km), 커브(최고 122km)를 구사했다. 

스트레일리는 레벨의 차이를 입증하듯 2군 타자들을 압도하는 피칭을 선보였다. 1회 오윤석을 2루수 빗맞은 뜬공으로 처리한 뒤 황성빈을 삼진, 엄태호를 유격수 땅볼로 돌려세워 삼자범퇴 이닝을 만들었다.

2회 역시 김주현을 삼진, 배성근을 3루수 땅볼, 신용수를 삼진으로 솎아내며 안정감 넘치는 투구 내용을 이어갔다. 3회 역시 전병우를 좌익수 뜬공, 한지운을 삼진으로 처리하며 8타자 연속 범타 행진을 이어갔다. 하지만 9번 김건우에게 초구 몸쪽 슬라이더를 구사하다 몸에 맞는 공을 기록하며 이날 경기 첫 출루를 허용했다. 하지만 오윤석을 우익수 뜬공으로 잡아내 3회를 넘겼다.

그러나 4회 흔들렸다. 선두타자 황성빈을 삼진 처리했지만 엄태호에게 볼넷, 김주현에게 우측 담장을 직격하는 2루타를 얻어맞았다. 이후 배성근에게 볼넷을 내주며 1사 만루 위기를 자초했다. 결국 신용수에게 우전 적시타를 허용하며 선제 실점을 했다. 

1사 만루 위기가 이어졌지만 전병우를 삼진, 한지운을 중견수 뜬공으로 잡아내고 마운드를 내려왔다. 

4회 예상 외의 일격을 허용한 스트레일리는 자신의 임무를 마감하고 5회부터 공을 서준원에게 넘겼다. /jhrae@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