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현실로 다가온 5월 개막, 144G 열릴 수 있을까 [오!쎈 이슈]

기사입력 : 2020.04.0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잠실, 최규한 기자]파란하늘이 보이는 잠실 야구장의 모습. /dreamer@osen.co.kr

[OSEN=도곡동, 길준영 기자] 2020시즌 KBO리그 개막일이 여전히 안갯속이다. 

KBO리그는 코로나19가 대유행하면서 시즌 개막이 연기됐다. 당초 4월 개막을 목표로 했지만 점차 5월 개막이 현실로 다가오고 있는 상황이다.

KBO는 지난달 31일 서울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실행위원회를 열고 7일로 예정됐던 팀간 연습경기를 21일부터 허용하기로 결정했다. 팀간 연습경기 일정이 연기되면서 20일 이후로 예정됐던 시즌 개막도 4월말~5월초로 변경됐다.

사실상 시범경기를 대체하는 팀간 연습경기가 21일부터 시작한다면 4월에 정규시즌을 시작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불가능에 가깝다. 따라서 시즌 개막은 결국 5월까지 연기될 가능성이 크다.

KBO 류대환 사무총장은 “5월초가 144경기 체제를 유지할 수 있는 마지노선이다. 올림픽 휴식기가 없어졌기 때문에 포스트시즌을 포함해 11월말 안에 일정을 마무리할 수 있다”고 말했다. KBO는 필요하다면 무관중 경기, 월요일 경기, 더블 헤더 등을 감수하더라도 144경기만큼은 지켜내겠다는 의지가 강하다.

하지만 만약 시즌 개막이 조금이라도 더 밀린다면 물리적으로 144경기 소화가 불가능한 상황에 몰리게 된다. 5월 이후로 개막이 연기된다면 경기수 축소가 불가피하다. KBO 역시 여러 시나리오를 미리 준비하고 있다. 이날 실행위원회에서는 개막일에 따라 팀당 최대 135경기부터 최소 108경기까지 진행하는 다양한 시나리오를 공유했다.

류대환 사무총장은 “리그 일정 축소는 계속 준비되었던 방안들이다. 지금까지 이야기는 계속 나왔다. 마지노선인 5월초를 넘기게 되면 경기수를 줄일 수밖에 없다. 실행위원회와 이사회에서 여러가지 방안을 시뮬레이션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올스타전 개최는 사실상 무산된 분위기다. 일정이 촉박하기 때문에 올스타 휴식기는 물론 올스타전 자체도 개최하지 못할 가능성이 크다. 류대환 사무총장은 “올스타전은 개최하기 쉽지 않다고 판단하고 있다. 올스타전을 치르기에는 우리에게 주어진 시간이 너무 부족하다”고 말했다.

포스트시즌 역시 축소 가능성이 있다. KBO는 이전부터 144경기를 지키기 위해 포스트시즌 일정을 축소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경기수가 줄어들더라도 정상적인 일정 소화를 위해 포스트시즌이 축소될 수도 있다. 다만 포스트시즌을 완전히 취소하는 방안은 전혀 고려되지 않고 있다. 

KBO는 오는 7일 다시 한 번 실행위원회를 열고 시즌 일정에 대한 논의를 할 예정이다. 만약 상황이 순조롭게 흘러가서 예정대로 21일부터 팀간 연습경기를 치를 수 있다면 구체적인 시즌 일정을 정리한 뒤, 13일 열리는 이사회에서 시즌 개막일을 최종 확정한다는 계획이다.

가장 중요한 기준은 신규 코로나19 확진자수와 초·중·고등학교 개학 여부다. KBO리그가 정상 개최되기 위해서는 확진자수가 줄어들고, 동시에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완화되어야 한다. KBO는 사회적 거리두기의 기준을 학교 개학 여부로 판단하고 있다. 

전세계가 코로나19 공포에 빠져있는 가운데 한국은 이제 어느정도 진정세에 접어들었다. 하지만 여전히 매일 100명이 넘는 확진자가 나오고, 산발적인 집단 감염이 발생하고 있다. 만약 이러한 소강사태가 5월까지 지속된다면 정상적으로 시즌을 시작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2020시즌 KBO리그는 과연 144경기로 치러질 수 있을까. /fpdlsl72556@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