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순항 중 삐끗' 박세웅, 청백전 3⅓이닝 10실점 [오!쎈 김해]

기사입력 : 2020.04.0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김해, 최규한 기자]홈팀 선발 롯데 박세웅이 힘차게 공을 뿌리고 있다. / dreamer@osen.co.kr

[OSEN=김해, 조형래 기자] 롯데 박세웅이 자체 청백전 순항을 이어가다 삐끗했다. 

박세웅은 3일 김해 상동구장에서 열린 자체 청백전에 선발 등판해 3⅓이닝 8피안타(2피홈런) 4볼넷 10실점을 기록하고 마운드를 내려왔다.  

그동안 완벽에 가까운 피칭을 펼쳤던 박세웅은 이날 정타를 계속 허용하는 등의 아쉬움을 남겼다. 다만, 땅볼 타구들의 방향에서 운이 따르지 않으며 많은 안타로 연결됐다. 패스트볼 최고 구속은 147km를 기록했다. 투구수는 78개.

1회 선두타자 마차도를 유격수 땅볼, 안치홍을 중견수 뜬공, 정훈을 삼진으로 솎아내면서 삼자범퇴 이닝을 만들었다. 하지만 2회초 선두타자 김민수에게 좌월 솔로포를 얻어맞으면서 실점을 내줬다. 이후 강로한은 중견수 뜬공, 허일 유격수 뜬공, 김준태를 3루수 땅볼로 잡아내며 2회를 마감했다.

하지만 3회초 대거 실점했다. 지성준과 김동한에게 연속 안타를 내줬다. 마차도는 희생번트로 잡아냈지만 1사 2,3루 실점 위기가 이어졌다. 결국 안치홍에게 우익선상 2타점 2루타를 허용한 뒤 정훈과 김민수에게 연속 적시타를 내주면서 추가 실점했다. 강로한에게 볼넷을 내주면서 1사 1,2루 위기가 계속됐고 허일에게 우익선상 싹쓸이 3루타를 허용, 실점이 늘어났다. 이후 1사 3루에서 김준태를 좌익수 뜬공 처리했지만 중계플레이 실책이 나와 3루 주자를 불러들였다. 강로한에게 볼넷을 내줬지만 이후 김동한을 삼진 처리하며 길었던 3회를 마무리 지었다.

4회에는 선두타자 마차도에 볼넷을 내준 뒤 안치홍에게 좌월 투런포를 얻어맞았다. 정훈은 삼진 처리했지만 김민수에게 볼넷을 내준 박세웅은 이후 김건국과 교체돼 이날 등판을 마무리 지었다. /hrae@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