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류현진 82G ERA 1.16, 유리아스도 가능'' ESPN 전망

기사입력 : 2020.05.2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LA(미국 캘리포니아주), 최규한 기자]다저스 선발 훌리오 유리아스가 힘차게 공을 뿌리고 있다. /dreamer@osen.co.kr

[OSEN=이상학 기자] ‘유리아스도 반 시즌이라면 류현진 같은 활약을 할 수 있다’. 

올해 메이저리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기존 162경기 체제는 물건너갔다. 절반 가까이 줄인 82경기 체제로 단축 시즌이 유력하다. 연봉 차등 삭감에 반발한 선수노조가 시즌 연장을 통해 급여 추가를 노리고 있지만 쉽지 않다. 

현지에선 82경기 체제를 유력하게 보고 있다. 미국 ‘ESPN’에선 28일(이하 한국시간) 올해 82경기 체제에서 나올 만한 투타 기록을 다루며 개인 타이틀도 전망했다. 평균자책점 부문에서 지난해 내셔널리그 1위(2.32) 류현진(토론토)의 이름이 거론됐다. 

ESPN은 지난 1968년 밥 깁슨이 세운 한 시즌 최저 평균자책점 기록(1.12)이 82경기 체제에서도 깨지지 않을 것으로 봤다. 최근 5년간 시즌 특정 구간을 82경기로 나눴을 때 최저 평균자책점은 2015년 시카고 컵스 제이크 아리에타(필라델피아)가 기록한 0.88로 당시 팀의 79~160번째 경기까지 123이닝을 던지며 거둔 수치다. 1945년 이후로 봐도 역대 4위에 해당하는 대기록이었지만 시즌 최종 수치는 1.77이었다. 

그 다음이 류현진이었다. 지난해 LA 다저스에서 29번째 경기부터 110번째 경기까지 108이닝 동안 평균자책점 1.16을 찍었다. 시즌 최종 평균자책점은 2.32로 마무리한 류현진이었지만 82경기 체제였다면 깁슨 기록에 가장 근접한 투수로 될 수 있었다. 

[OSEN=글렌데일(美애리조나), 지형준 기자] LA 다저스 류현진(오른쪽)이 스프링캠프에서 훈련을 하며 훌리오 유리아스(가운데)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ADOPCONE --></div></div>	<div class=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