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소사-로저스 어쩌나' 대만 탱탱볼, 7월까지 계속 쓴다…후반기 교체

기사입력 : 2020.05.3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한용섭 기자] 대만프로야구(CPBL)의 탱탱볼 공인구가 7월까지는 계속 사용된다. 

CPBL 사무국은 7월 24일 시작되는 후기리그부터 반발계수를 낮춘 새 공인구로 교체한다고 밝혔다. 대만프로야구는 전기리그/후기리그로 나눠 열린다. 

대만프로야구의 ‘탱탱볼’ 공인구는 지난 주 대만 매체들이 공인구 검사에서 나온 반발계수를 공개하면서 이슈가 됐다. 이에 CPBL 사무국은 공인구를 교체한다고 밝혔고, 지난 26일 구단주 미팅을 열고 공인구 반발계수를 낮추기로 최종 결정했다. 

CPBL 사무국은 “새 공인구는 반발계수 0.560으로 맞춰 관리할 것이다. 후반기 부터 사용한다”고 발표했다. 이미 생산된 야구공을 소비해야 한고, 새 반발계수를 낮춘 새 공인구를 곧장 대량으로 생산하기 힘든 것으로 보인다. CPBL에서 뛰고 있는 소사, 로저스 등 외국인 투수들의 어려움은 7월까지는 계속될 전망이다. 

지난 주 공개된 CPBL 공인구 반발계수는 1차 테스트에서 0.574와 2차 테스트에서 0.571이 나왔다. 기준치(0.550~0.570) 범위를 벗어났다.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평균 0.560 정도의 수치가 나왔던 것을 비교해보면 확연히 증가했다. 2017년 0.560, 2018년 0.562, 2019년 0.563으로 조금씩 늘어났다. 

또 CPBL 사무국 앞으로 한국, 미국, 일본의 공인구 정보를 수집해 2021년에는 반발계수를 더 낮출 지 결정할 계획이다. 각 리그의 공인구 반발계수를 보면 ▲CPBL=0.550~0.570 ▲메이저리그=0.514~0.578 ▲일본프로야구=0.403~0.423 ▲KBO리그=0.403~0.423이다. 대만의 반발계수가 가장 높다.

그런데 대만의 측정 방식과 한국, 일본의 측정 방식은 약간 다르다. CPBL에 따르면, "대만의 반발계수를 일본,한국의 반발계수과 비교하는 것은 마일과 킬로미터를 환산 없이 비교하는 것과 같다"고 설명했다. 

/orange@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