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안뺏겨야죠'' '5타점' 유민상쇼, 알고보니 최형우 방망이 [오!쎈 광주]

기사입력 : 2020.06.0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광주, 최규한 기자] 2일 오후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가 열렸다. 6회말 무사 2, 3루 상황 KIA 유민상이 재역전 우중간 스리런포를 날리고 최형우-나지완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 dreamer@osen.co.kr

[OSEN=광주, 이선호 기자] KIA 타이거즈 내야수 유민상(31)이 불방망이를 과시했다. 

유민상은 2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의 경기에서 4타수 3안타 5타점의 맹활약을 펼쳤다. 역전 3점홈런에 쐐기 2타점 적시타를 터트리며 팀의 7-2 승리를 이끌었다. 올해 최고의 하루를 보냈다. 말 그대로 '유민상의 쇼타임'이었다.

6번 1루수로 출전해 2회 첫 타석 좌전안타를 터트리며 출발했다. 4회도 선두타자로 나와 우전안타. 그러나 후속타가 터지지 않아 홈을 밟지 못했다. 

세 번째 타석이 결정적이었다. 1-2로 역전당한 6회말 무사 2,3루에서 롯데 투수 박세웅의 한복판 슬라이더를 걷어올려 우중월 아치를 그렸다. 단숨에 4-2로 뒤집는 역전포였다. 

7회 2사 만루 마지막 타석에서도 3루수 옆으로 빠지는 2타점 적시타를 날렸다. 지난 5월 31일 광주 LG전 2연타석 안타를 더하면 6연타석 안타였다. 

경기후 "요즘 타격감이 워낙 좋았다. 아프지 않으면 좋은 결과가 나올 것이라는 자신감이 있었다. 결과가 좋아 자신감을 유지할 수 있게 됐다. 4연타석 안타를 치고 있었다. 감이 좋아 못친다는 생각은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홈런 상황에 대해서는 "2안타를 때린 투수가  던져 자신감있게 타석에 들어갔다. 주자가 2,3루에 있어 외야플아리를 친다고 생각하고 강하게 방망이를 돌렸는데 새카맣게 넘어가는 홈런이 됐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최형우에게 짖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