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염경엽 감독, “타선 전체적으로 살아나니 연승 발판” [창원 톡톡]

기사입력 : 2020.06.0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고척, 최규한 기자]7회초 2사 1, 2루 상황 SK 남태혁의 달아나는 1타점 적시타 때 홈을 밟은 로맥이 염경엽 감독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 dreamer@osen.co.kr

[OSEN=창원, 조형래 기자] “타선이 전체적으로 살아나니까 연승에 발판이 되고 있다.”

SK 염경엽 감독이 3일 창원 NC파크에서 열리는 NC 다이노스와의 경기를 앞두고 연승의 이유로 활발해진 타선을 꼽았다.

SK는 5연승을 달리는 과정에서 최정, 제이미 로맥 등 중심타선의 활약이 돋보였다. 전날(2일) 8-2로 대승을 거둘 때도 1회 최정의 2타점 2루타, 3회 로맥의 3타점 2루타가 승리의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염경엽 감독은 “전날 1회 점수를 못 뽑고 넘어갔으면 쫓길 수 있는 흐름이었다. 1회 최정이 그 흐름을 잡아줬다”면서 “로맥도 쫓기는 상황에서의 3타점이 상대의 투수 운영을 바꾸게 만들고 경기 흐름까지 바뀌게 했다. 어제는 최정과 로맥이 그 역할을 다 해줬다”고 말했다.

이어 “전체적으로 타선이 살아나고 있는 것이 최근 경기다운 경기를 하면서 연승을 하는데 발판을 만들었다”며 “결국 타선이 살아나야 재밌는 야구도 할 수 있고 스토리 있는 야구를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SK는 5연승 기간 동안 총 37득점, 경기 당 평균 7.4점을 뽑아내며 화력을 과시하고 있는 중이다. 

한편, 전날(2일) 시즌 첫 승을 수확한 문승원에 대해서는 “어제 경기 승리한 것이 마음의 짐을 더는데 큰 역할을 할 것 같다. 그동안 승리할 수 있는 경기를 많이 놓쳤다. 어느 정도만 했으면 승리를 했는데 3경기가 계속 쌓여서 힘들었다”며 “타선과 그동안 밸런스가 맞지 않았다. 잘 던진 경기에서는 타선이 터져주지 않았고 타선이 터진 경기에서는 리드를 지키지 못했다. 그래서 첫 승이 늦어졌다”고 밝혔다. /jhrae@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