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임기 6% 소화’ 허문회 감독-롯데, 급할수록 돌아가라 [오!쎈 이슈]

기사입력 : 2020.06.0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광주, 최규한 기자]7회말 KIA 공격이 진행되는 가운데 롯데 허문회 감독이 그라운드를 응시하고 있다. /dreamer@osen.co.kr

[OSEN=부산, 조형래 기자] 롯데 자이언츠, 그리고 허문회 감독은 현재 비판의 중심에 서 있다. 시끌벅적한 스토브리그를 보냈음에도 5월 한 달, 그리고 6월 초의 모습은 다른 의미로 시끄럽다. 

롯데는 지난 2~4일 광주 KIA 3연전에서 다시 한 번 스윕패를 당하면서 11승15패를 마크했다. 이제는 하위권 추락의 기로에 서게 됐다.

개막 5연승 이후 뚜렷한 연승 없이 연패를 반복하는 상황 속에서 허문회 감독이 추구하는 야구와 방향성이 의심을 받고 있다. 현재 롯데 선수층의 네임밸류 등과는 동떨어진 타선의 경기력, 이에 따라오는 결과가 비판의 골자다. 또한 큰 폭의 엔트리 변동 없이 개막 이후 첫 26경기를 치르면서 무조건적인 믿음과 변화를 주저하는 듯한 모양새 역시 현재 비판의 대상이다.

롯데는 허문회 감독과 3년 계약을 맺었다. 3년 간의 장기적인 호흡으로 체질 개선과 육성 철학 확립 등의 지도 철학을 팀에 녹여내길 바라는 의중이었다. 그리고 현재, 허문회 감독은 144경기를 3년 간 치러낼 432경기 중 단 26경기만 치렀을 뿐이다. 퍼센테이지로 따지면 단 6%에 불과하다. 3년 임기의 단 6%만 소화한 시점에서 당장 눈 앞의 성적에 허문회 감독이 장기적으로 추구해 나갈 방향성마저 휘청거리고 있다. 

모든 감독들이 부임 초기에 겪는 시행 착오다. 어쩔 수 없고, 각오를 한 부분이다. 예상하지 못했던 변수들에 대한 대처와 관리도 기존 감독들에 비해서는 쉽지 않을 수 있다. 최근 이어져 오는 끝없는 팀 전체의 타격 슬럼프도 쉽게 접하는 장면이 아니고 예상하기도 쉽지 않았다.

다만, 애초에 허문회 감독이 개막전을 앞두고 “초반 30경기 정도는 승패에 연연하지 않고 퍼즐을 맞추는데 신경을 쓸 생각이다”고 밝혔다. 청백전, 팀간 연습경기 등을 통해 선수들의 역량을 확인했지만 정규시즌이라는 실전모드에서는 어떤 모습을 보여줄 지는 또 다른 문제라고 판단을 했다. 30경기에서 자신의 팀부터 먼저 탐색하겠다는 의미다.

이 30경기를 통해 선수들의 색깔을 파악하고, 그 색깔을 토대로 다시금 허문회 감독과 선수들이 정규시즌에서 펼쳐나갈 야구의 색깔을 조합하는 과정을 거치고 있다고 봐야 한다. 

그리고 30경기가 다가오는 시점에서 전체적인 방향성을 유지하되 퓨처스팀과의 고통과 교류를 통해서 변화의 움직임도 감지되고 있다. 지난 3일 경기를 앞두고 단행한 엔트리 변동이 예다. 큰 폭의 변화는 아니지만, 1군에서 말소된 진명호, 추재현 등을 믿고 기다리다가 납득할만한 이유가 생길 타이밍에 엔트리를 변동했다. 

현재의 상황 자체가 녹록하지 않은 것은 맞다. 성적과 경기력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여론도 부담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현장과 구단간의 마찰이라는 뜬소문까지 떠돌며 팀을 흔드는 모양새다. 하지만 이러한 상황에서 눈앞의 상황에 급급해 조급하게 움직이는 것은 허문회 감독 야구의 근간을 해치는 결과로 나타날 수 있다. 

눈 앞의 고비를 회피하고 벗어나기 위한 조급함. 롯데와 허문회 감독에게는 이러한 조급함과의 거리두기가 필요한 시점이다. /jhrae@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