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최정&로맥 백투백홈런...SK, 롯데에 강우콜드승 '5연패 탈출' [부산 리뷰]

기사입력 : 2020.07.0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이선호 기자] SK 와이번스가 5연패에서 벗어났다. 

SK는 3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의 경기에서 최정 투런포와 로맥의 솔로포 등 응집력 있는 타선을 앞세워 7-4로 승리했다. SK는 힘겨웠던 5연패에서 탈출했다. 롯데는 3연패에 빠졌다. 

SK는 2회초 1사후 최준우와 이현석의 연속안타로 만는 기회를 후속타 불발로 날렸다. 그러나 3회초 최지훈이 투수실책으로 출루하자 오준혁의 땅볼에 이어 최정이 좌익수 왼쪽으로 빠지는 2루타를 날려 불러들였다. 최정도 채태인의 적시타로 홈을 밟아 2-0으로 리드를 잡았다. 

롯데는 곧바로 반격에 성공했다. 손아섭과 전준우의 안타로 만든 1사 1,3루에서 마차도의 유격수 땅볼로 한 점을 추격했다. 이어 김준태가 우전적시타를 날려 동점을 만들었다. 그러나 안치홍의 볼넷을 생긴 만루에서 득점타를 터트리지 못해 경기를 뒤집는데 실패했다. 

롯데는 4회말 2사 3루에서 전준우의 우익수 옆 2루타로 경기를 뒤집었다. 그러나 SK는 5회초 최정의 중월 투런홈런과 로맥의 우월솔로포를 앞세워 재역전에 성공했다. 롯데도 6회 한동희 2루타, 김재유 볼넷, 정훈 볼넷으로 얻은 만루에서 전준우의 희생플라이로 한 점차로 따라붙었다. 

SK는 7회 파고를 일으켰다. 2사후 로맥 볼넷, 채태인 우전안타, 최준우 볼넷으로 만루기회를 만들고 이현석의 좌중간 적시타로 두 점을 뽑아 7-4로 점수 차를 벌렸다. 

경기는 9회말 1사후 롯데 공격도중 내린 폭우로 강우콜드게임이 선언됐다. 

SK 핀토는 5⅓이닝 7피안타 5볼넷 2탈삼진 4실점을 기록, 승리투수가 됐다. 박민호가 뒤를 이었고 김태훈, 이태양, 김정빈에 이어 서진용이 출동해 롯데 타선을 뿌리치고 승리를 안았다. 

롯데 선발 샘슨은 5이닝 소화에 그쳤다. 9안타(2홈런)를 맞고 1탈삼진 5실점(3자책), 패전을 안았다.  뒤를 이은 김대우가 1⅓이닝 3탈삼진 무실점으로 막았다. 그러나 오현택과 박시영이 각각 1실점하며 승기를 건넸다.  /sunny@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