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아버지 뭐하셔?” 김태형 감독, 박상원과 특별한 인연 [오!쎈 잠실]

기사입력 : 2020.07.0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박상원(좌)-김태형(우) / OSEN DB

[OSEN=잠실, 이종서 기자] “아부지 뭐하시노?”

두산 베어스와 한화 이글스와의 팀 간 4차전이 열리는 3일 잠실구장. 한화 출신 코치진이 있는 두산과 두산 출신 선수가 있는 한화인 만큼, 두 팀은 반갑게 인사를 나눴다.

지난 시즌 종료 후 실시한 2차 드래프트에서 두산에서 한화로 이적한 정진호를 비롯해 최재훈 등이 가서 인사를 했다. 동시에 한화 선수들은 한화에서 뛰었던 강석천 수석코치, 이도형 타격코치, 조인성 배터리코치, 강동우 타격코치 등과 인사를 나눴다.

두산 베어스 김태형 감독도 여러 한화 선수단과 인사를 한 가운데 의외의 인연도 있었다. 한화 투수 박상원을 불러 잠시 이야기를 나눴다.

박상원은 휘문고-연세대를 졸업한 뒤 2017년 신인드래프트 2차 3라운드(전체 25순위)로 한화에 지명을 받았다. 김태형 감독과는 같이 뛴 적이 없었다.

김태형 감독은 3일 경기를 앞두고 박상원과 이야기를 나눈 부분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박상원의 아버지가 초, 중, 고 1년 선배”라며 “어릴 때부터 잘 알고 지냈다”고 웃었다.

어떤 이야기를 나눴을까. 김태형 감독은 “특별하게 이야기를 한 것은 없다”라며 “아버지 요즘 뭐하시냐고 물어봤다”고 설명했다.

박상원의 답은 간단했다. “모릅니다.” / bellstop@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