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끝내기 안타’ 황재균 “마지막까지 직구만 노리고 있었다” [수원 톡톡]

기사입력 : 2020.07.0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수원 , 곽영래 기자]  KT 위즈가 짜릿한 끝내기 승리로 3연승을 질주했다.KT는 3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의 홈경기에서 3-2 끝내기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KT는 3연승을 달렸다.9회말 2사 2루 끝내기 안타를 때린 KT 황재균이 기뻐하고 있다.  /youngrae@osen.co.kr

[OSEN=수원, 길준영 기자] “직구만 노리고 있었다”

KT 위즈 황재균이 3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의 홈경기에서 끝내기 안타를 때려냈다.

이날 경기에서 2번 3루수로 선발출전한 황재균은 9회말 2사 2루에서 키움 마무리투수 조상우를 상대로 끝내기 안타를 날리며 팀의 3연승을 이끌었다. 개인 8번째 끝내기다.

황재균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상대가 뛰어난 마무리투수였기 때문에 이전보다 더 집중하는 마음으로 타석에 들어갔다. 초구와 2구에 모두 변화구가 들어왔는데 예상하지 못했다. 하지만 마지막까지 직구만 노리면서 스트라이크 존 안에 들어오면 때리겠다고 마음 먹었다”며 당시 상황을 돌아봤다.

이어서 “다소 빗맞은 타구였지만 코스가 좋았다”며 웃었다.

황재균은 이날 5타수 2안타 1타점 1득점을 기록했다. 8회에는 선두타자로 나서 동점의 발판을 마련한 2루타를 때려냈다. 

“이전 타석에서도 장타가 나왔다”고 말한 황재균은 “평소 코치님들이 잘 지도해주셔서 좋은 타구를 날릴 수 있었다. 컨디션이 살짝 떨어졌을 때도 나를 믿어준 감독님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날 경기의 주인공이 된 황재균은 “코로나로 인해 환호성을 듣지 못해 아쉽다. 어서 빨리 팬분들과 야구장에서 만나고 싶다”며 아쉬워했다. /fpdlsl72556@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