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다잡은 승리 놓친 LG, 불펜 불안 어쩌나...4연패→6위 '추락' [오!쎈 대구]

기사입력 : 2020.07.0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대구, 민경훈 기자]연장 12회말 1사 주자 2루 삼성 구자욱에게 중견수 앞 동점 1타점 적시타를 맞은 LG 진해수가 한숨을 쉬고 있다./ rumi@osen.co.kr

[OSEN=대구, 손찬익 기자] LG가 다 잡은 승리를 놓쳤다. 동점과 재역전 끝에 맞닥뜨린 허무한 패배다. 

LG는 지난 4일 대구 삼성전에서 연장 12회 6-7로 패했다. 지난 1일 잠실 KT전 이후 4연패. 순위도 6위로 한 계단 내려앉았다. 1패 이상의 충격을 떠안게 됐다.   

LG는 3-5로 뒤진 9회 삼성의 '끝판대장' 오승환을 공략하는 데 성공했다. 선두타자 채은성이 좌중간 2루타로 서막을 열었다. 오지환의 몸에 맞는 공, 홍창기의 볼넷으로 무사 만루 기회를 잡았다. 

LG는 장준원 대신 김용의를 대타로 내세웠다. 하지만 김용의는 유격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7회 우익수 희생 플라이로 타점을 추가한 이천웅이 타석에 들어섰다. 오승환과 볼 카운트 2B-2S에서 7구째를 받아쳐 우중간 안타로 연결시켰다. 주자 2명이 홈을 밟으며 승부는 원점. 

LG는 연장 12회 김현수의 한 방으로 승기를 가져왔다. 1사 주자없는 가운데 타석에 들어선 김현수는 삼성의 8번째 투수 김대우를 상대로 좌월 1점 홈런을 터뜨렸다. 볼 카운트 2B-1S에서 4구째를 밀어쳐 좌측 외야 스탠드에 꽂았다. 비거리는 110m. 

3연패의 마침표를 찍는 듯 했지만 불펜진이 무너지는 바람에 모든 게 허사가 됐다. LG는 1점차 앞선 12회말 수비 때 정우영 대신 진해수를 마운드에 올렸다. 하지만 선두타자 김상수를 볼넷으로 출루시킨 뒤 박해민의 희생 번트로 1사 2루 위기에 놓였다. 곧이어 구자욱의 중전 안타로 2루 주자 김상수가 홈까지 내달렸다. 김병주 주심은 세이브를 선언했다. 6-6 동점. 

다급해진 LG는 진해수 대신 이상규를 투입했다. 첫 타자 이원석에게 좌전 안타를 허용하며 1사 1,2루가 됐다. 대타 이학주를 삼진 처리하며 한숨을 돌렸지만 김동엽에게 볼넷을 내줬다. 2사 만루. 

LG는 마지막으로 송은범의 풍부한 경험에 기대를 걸었으나 실패로 돌아갔다. 마지막 아웃카운트를 잡으러 올라온 송은범은 대타 김호재와 풀카운트 끝에 밀어내기 볼넷을 허용하고 말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