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6월 MVP 로하스 3타점' KT 씽씽 3연승...KIA 뼈아픈 4연패 [광주 리뷰]

기사입력 : 2020.07.0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광주, 이선호 기자] KT 위즈가 5할 승률을 눈 앞에 두었다. 

KT는 8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의 경기에서 선발 데스파이네의 호투와 로하스의 3타점 활약, 기동력을 앞세워 7-4로 승리했다.

3연승을 거두며 승패적자를 1로 줄였다. 아울러 4카드 연속 위닝시리즈를 확보했다. 

KIA는 1회말 1사후 터커와 최형우 연속안타로 만든 1,3루에서 나지완의 우익수 희생플라이로 선제점을 뽑았다. 

반격에 나선 KT는 2회초 2사후 배정대의 중전안타와 도루에 이어 박경수가 중전적시타를 날려 가볍게 동점을 만들었다. 3회는 1사후 조용호 볼넷, 황재균의 우익수 옆 2루타로 만든 2,3루에서 로하스가 2타점짜리 역전타를 터트려 3-1로 달아났다. 

5회도 1사후 조용호가 볼넷을 골라내고 도루에 성공하자 2사후 로하스가 우전적시타로 불러들여 4-1로 점수차를 벌렸다. KIA는 5회말 2사후 터커의 이틀연속 투런포를 앞세워 3-4까지 바짝 추격했다. 

KT의 힘이 강했다. 7회초 장성우가 중견수 옆 2루타를 날리자 심우준이 번트모션후 강공책을 성공시켜 우익수 옆으로 빠지는 1타점 3루타를 만들어냈다. 심우준은 황재균의 스낫 상황에서 포수가 1루에 송구하는 틈을 노려 홈에 쇄도해 귀중한 추가점을 뽑았다. 

KT는 7회말 2사1,3루 터커 타석에서 주권을 투입해 불을 껐다. 8회 2사3루에서 김재윤이 득점타를 맞았으나 장성우가 9회초 솔로포로 갈음했다. KT 선발 데스파이네는 6⅔이닝 6개의 탈삼진을 곁들여 7피안타 무사사구 3실점을 기록하고 시즌 5승을 수확했다. 

KIA는 8회말 대타 최원준의 적시타로  4-6까지 추격했으나 더 이상 점수 차를 좁히지 못했다. 선발 이민우는 5이닝동안 6피안타 2볼넷 2탈삼진 4실점, 패전을 안았다. 고졸루키 정해영은 7회2사후 등판해 1⅔이닝을 3탈삼진 1안타(홈런) 1실점을 기록했다.  /sunny@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