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정민철 눈 틀리지 않았다, 장시환 트레이드 성공 '평가 역전'

기사입력 : 2020.07.1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대전, 최규한 기자] 한화 선발 장시환이 야수들을 바라보며 미소짓고 있다. / dreamer@osen.co.kr

[OSEN=대전, 이상학 기자] 트레이드 평가가 역전됐다. 한화 투수 장시환(33)이 트레이드 당시 우호적이지 않았던 여론을 뒤집었다. 정민철(48) 한화 단장의 눈도 틀리지 않았다. 

한화는 지난해 11월 포수 지성준과 내야수 김주현을 보내며 롯데로부터 투수 장시환과 포수 김현우를 받는 2대2 트레이드를 단행했다. 극심한 포수난을 겪던 롯데와 토종 선발이 필요했던 한화의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졌다. 

당시 부임 이후 첫 트레이드를 이끈 정민철 단장이었지만 여론은 호의적이지 않았다. 26세 젊은 포수 지성준을 보낸 것도 아쉽지만, 그 대가가 33세 투수 장시환이란 점에서 팬들 사이에선 비판 여론도 만만치 않았다. 젊은 선수들을 키워야 할 한화 팀 기조에 반한다는 지적도 있었다. 

하지만 지성준보다 7살 많은 장시환을 데려온 데에는 이유가 있었다. 수년간 확실한 국내 선발 부족으로 로테이션 돌리기도 벅찼던 한화 팀 사정상 선발 보강은 필수였다. 장시환이 나이는 있지만 지난해 롯데에서 첫 풀타임 선발로 성장 가능성을 보여준 점, 한화에 몇 없는 강속구 투수란 점을 고려했다. 

명투수 출신인 정민철 단장은 트레이드 당시 “토종 선발이 꼭 필요했다. 장시환이 아주 젊은 선수는 아니지만 선수마다 그래프가 있다. 장시환은 상승 곡선을 그리며 긍정적으로 변모하는 중이다”며 일부 비판 여론에 대해 “제 판단이 대중적으로 찬성할 수 없는 일이 될 수 있지만 모든 일이 그렇듯 외풍은 감수해야 한다”고 각오했다. 

[OSEN=대전,박준형 기자]한화 정민철 단장과 장시환이 연탄을 나르고 있다. /soul1014@osen.co.kr이렇게 야심차게 데려온 장시환이지만 시작은 좋지 않았다. 시즌 첫 6경기에서 1승4패 평균자책점 7.48로 부진했다. 한화도 팀 역대 최다 18연패로 10위 추락했다. 장시환 트레이드도 실패로 끝날 것 같은 분위기였다. 

하지만 최원호 감독대행 부임 후 2군에 내려간 장시환은 열흘 재충전 시간을 가진 뒤 급반등했다. 지난달 18일 1군 복귀 후 5경기 모두 5이닝 이상 소화하며 28이닝 6실점 평균자책점 1.93로 특급 투구를 하고 있다. 승운이 따르지 않아 1승에 그쳤지만, 이 기간 리그 평균자책점 5위, 이닝 4위, 탈삼진 3위, 피OPS 7위(.583)로 정상급 성적을 내고 있다. 국내 투수 기준으로는 평균자책점-탈삼진 1위, 이닝-피OPS 2위에 달한다. 

13일 대전 SK전도 6이닝 2실점 퀄리티 스타트로 10경기 만에 승리를 따내며 불운을 떨쳐냈다. 장시환은 “처음 트레이드로 와서 잘해야 한다는 마음이 너무 앞섰다. 팀도 연패에 빠지자 생각이 많아졌고, 결과도 안 좋았다”고 돌아보며 “2군에 가면서 내가 해야 할 것만 하자는 생각으로 마음을 내려놓으니 좋은 투구로 이어졌다”고 말했다. 

선발투수로 풀타임 2년차가 되면서 노하우도 생겼다. 장시환은 “구원으로 던질 때보다 변화구 비율을 높였다. 선발이라면 불리한 카운트에도 변화구로 스트라이크를 잡을 수 있어야 한다. 생각대로 안 될 때도 있지만 그런 부분을 생각하고 변화구를 많이 던진다”며 “스태미나가 좋다. 100개 이상 던져도 구속이 떨어뜨리지 않을 자신이 있다”고 말했다. 만 33세의 적지 않은 나이에도 장시환의 직구 평균 구속은 144km로 30이닝 이상 던진 국내 30대 투수 10명 중에서 가장 빠르다. /waw@osen.co.kr[OSEN=대전, 최규한 기자]1회초 롯데 타선을 상대로 한화 선발 장시환이 힘차게 공을 뿌리고 있다. / dreamer@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