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허문회 감독, ''스트레일리 호투 돋보여, 첫 연승 축하'' [부산 톡톡]

기사입력 : 2020.07.1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부산, 최규한 기자]승리를 거둔 롯데 허문회 감독을 비롯한 코칭스태프와 선수들이 인사를 나누고 있다. / dreamer@osen.co.kr

[OSEN=부산, 조형래 기자] 롯데가 투타 조화를 앞세워 2연승을 달렸다. 

롯데는 14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정규리그 LG 트윈스와의 4차전 경기에서 5-0으로 완승을 거뒀다. 이로써 롯데는 2연승을 달리며 시즌 28승29패를 마크했다. 

롯데는 3회말 무사 1루에서 손아섭의 적시 2루타, 1사 1,3루에서 이대호의 우익수 희생플라이로 2점을 뽑았다. 그리고 8회말 상대 실책과 마차도의 2타점 적시타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롯데 선발 스트레일리는 8이닝 103구 2피안타 1볼넷 5탈삼진 무실점 역투로 시즌 3승 째를 달성했다. 4회 로베르토 라모스를 병살 처리한 뒤 8회 1사 후 오지환에게 2루타를 내주기 전까지 11타자를 연속 범타 처리하는 완벽한 투구 내용을 과시했다. 지난 8일 대전 한화전 7이닝 4피안타 1볼넷 1사구 7탈삼진 무실점과 함께 타선의 6점 득점 지원을 받으며 10경기 만에 2승을 수확한데 이어, 2경기 연속 득점 지원과 함께 시즌 3승에 성공했다. 평균자책점은 2.07까지 끌어내렸다. 하위 타선에 포진한 안치홍과 마차도가 나란히 3안타 맹타를 휘두르며 경기를 승리로 이끌었다. 

경기 후 허문회 감독은 “오늘 경기는 선발 스트레일리의 완벽한 호투가 돋보였다. 첫 연승을 축하한다”면서 “타자들 역시 점수 필요한 상황마다 집중력 발휘했다. 투타 모두 만족한 경기다”고 승리 소감을 전했다.

15일 선발 투수는 롯데 아드리안 샘슨, LG 타일러 윌슨으로 예고했다. /jhrae@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