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1위 NC 압도한 키움, 선발투수만 버티면 이길 수 있다 [오!쎈 고척]

기사입력 : 2020.07.1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고척, 김성락 기자] 키움 히어로즈가 1위 NC 다이노스를 격파하고 3연패를 벗어났다.키움은 14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NC 다이노스와의 홈경기에서 5-1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키움은 3연패를 끊었다.부상에서 돌아온 브리검은 5이닝 3피안타 2탈삼진 1볼넷 1실점으로 호투하며 시즌 첫 승을 따냈다. 양현-김상수-안우진-조상우로 이어지는 필승조는 모두 1이닝 무실점 투구로 깔끔하게 경기를 마무리했다.경기 종료 후 키움 선수들이 기쁨을 나누고 있다./ks0919@osen.co.kr

[OSEN=고척, 길준영 기자] 키움 히어로즈가 리그 1위 NC 다이노스를 압도하는 경기력을 보여줬다.

키움은 14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NC 다이노스와의 홈경기에서 5-1로 승리하며 3연패를 끊었다. 1위 NC를 상대로 연패를 끊어냈기에 그 의미가 더 컸다. 김하성과 이정후가 홈런포를 가동했고 투수진은 3피안타 1볼넷 1실점으로 NC 타선을 막았다.

최근 키움은 선발투수들이 무너지면서 일찌감치 경기 흐름을 내주는 경기가 많았다. 7월 들어 5이닝 이상 소화한 선발투수가 요키시와 이날 경기 브리검밖에 없을 정도로 선발투수들의 부진이 심각했다. 

손혁 감독은 “솔직히 선발투수들이 경기 초반부터 무너지면 어떻게 할 수가 없다. 주전선수들의 체력이라도 아끼기 위해 경기에서 빼자니 팬들에게 너무 일찍 경기를 포기하는 것 같아 어렵고, 전력을 다해 쫓아가기도 힘들다”며 어려움을 토로했다. 

하지만 선발투수만 버텨준다면 키움은 어떤 팀을 상대로도 쉽게 지지 않는 모습이다. 서건창-김하성-이정후-박병호로 이어지는 막강한 상위타선과 평균자책점 2위 불펜진을 보유했기 때문이다. 

이날 경기에서도 부상에서 돌아온 브리검이 2회초 노진혁에게 솔로홈런을 맞아 선취점을 내줬지만 5회까지 추가 실점없이 버텼다. 그러자 김하성과 이정후가 홈런을 터뜨리며 팀에 리드를 안겼다. 

양현-김상수-안우진-조상우로 이어지는 필승조는 NC 타선을 무실점으로 틀어막고 팀 승리를 지켰다. 포수 타격방해로 박석민이 출루한 것을 제외하면 단 한 명의 주자도 내보내지 않는 압도적인 투구를 펼쳤다.

키움은 아직까지 선발진에 대한 고민이 깊다. 브리검이 성공적인 복귀전을 치렀고 요키시가 리그 최고의 에이스로 거듭났지만 최원태-이승호-한현희로 이어지는 하위선발진은 아직 반등을 장담할 수 없다. 

선발진 안정은 남은 시즌 키움이 리그 우승에 도전하는데 가장 중요한 변수가 될 전망이다. /fpdlsl72556@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