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이보근 많이 올라와, 잘 쓸 수 있을 듯'' 이강철 감독 반색 [수원 톡톡]

기사입력 : 2020.07.1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수원 , 곽영래 기자] 14일 오후 수원 KT위즈파크에서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KT 위즈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가 열렸다.9회초 KT 이보근이 역투하고 있다. /youngrae@osen.co.kr

[OSEN=수원, 이상학 기자] KT 이강철 감독이 베테랑 불펜 이보근의 활약에 반색했다. 

이강철 감독은 15일 수원 한화전을 앞두고 취재진을 만난 자리에서 “이보근이 (컨디션) 많이 올라왔다. 잘 쓸 수 있을 것 같다”며 불펜에 새로운 힘이 되고 있는 이보근을 칭찬했다. 

지난해 시즌 후 2차 드래프트를 통해 키움에서 KT로 이적한 이보근은 올 시즌 10경기에서 평균자책점 3.18을 기록 중이다. 2군에서 시즌을 시작했지만 지난달 중순 1군 콜업됐고, 7월부터 상승세다. 

7월 6경기에서 5⅔이닝 3피안타 1볼넷 2탈삼진 무실점 행진. 아직 홀드 상황에 나선 적은 없지만 점차 중요한 상황에 나설 전망. 불펜 운용에 있어 주권과 유원상에 대한 의존도가 높은 KT로선 고무적인 일이다. 

KT는 최근 10경기에서 8승2패로 가파른 상승세를 타며 5위에도 0.5경기 차이로 바짝 따라붙었다. 타선이 연일 뜨겁다. 이강철 감독은 “선수들이 잘해줘서 든든하다”며 김강 메인 타격코치의 선수들과 소통을 높이 평가했다. 

이어 이강철 감독은 “조중근 타격보조코치도 (김강 코치보다) 나이가 많지만 그런 것에 개의치않고 함께 타선을 잘 이끌어줘 고맙게 생각한다. 서로 존중하면서 좋은 결과로 이어지고 있다”고 코치들에게 고마워했다. /waw@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