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윌리엄스 감독, ''우리가 런다운 플레이 제대로 했으면 이런 일 없었을 것'' [부산 톡톡]

기사입력 : 2020.08.0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대구,박준형 기자]경기전 국민의례를 마친 KIA 윌리엄스 감독이 그라운드를 바라보고 있다. / soul1014@osen.co.kr

[OSEN=부산, 손찬익 기자] 맷 윌리엄스 KIA 타이거즈 감독이 2일 사직 롯데전을 앞두고 3피트룰 위반 여부와 관련해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1일 사직 KIA-롯데전. 롯데는 3회말 공격 때 무사 2루에서 이대호가 유격수 땅볼을 때렸다. 2루 주자 전준우가 3루로 출발하자 KIA 유격수 박찬호가 런다운 플레이에 들어갔다. 

송구가 반복되는 협살 과정에서 김선빈의 3루쪽 송구가 치우쳤다. 동시에 전준우는 왼쪽으로 돌아 잔디를 밟고 3루에 들어갔다. 박찬호가 글러브를 뻗었으나 간발의 차로 태그가 이뤄지지 않았다. 

윌리엄스 감독은 "심판의 재량적인 부분이 있다는 걸 인정한다. 그라운드에 나가서 그 상황에서 왜 세이프를 선언한지 정확히 알고 싶었다. 일반적으로 주자가 태그를 피해 잔디를 밟으면 아웃이라고 생각한다. 이에 심판진은 '송구가 외야 쪽으로 빠져 3피트 룰 적용이 힘들다'고 설명했다"고 전했다. 

윌리엄스 감독은 또 "우리가 런다운 플레이를 제대로 했었다면 애초에 그런 일이 없었다. 이미 지난 일이기 때문에 지금은 신경쓰지 않는다. 오늘 경기 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KIA는 이창진(중견수)-김선빈(2루수)-프레스턴 터커(우익수)-최형우(지명타자)-나지완(좌익수)-김민식(포수)-유민상(1루수)-나주환(3루수)-박찬호(유격수)로 선발 라인업을 구성했다. /what@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