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161km 미친 싱커' 마차도 바보 만든 다저스 괴물 투수

기사입력 : 2020.08.0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상학 기자] LA 다저스 2년차 투수 더스틴 메이(23)의 ‘161km 싱커’가 화제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강타자 매니 마차도(28)도 맥없는 스윙으로 삼진을 당할 만큼 위력적이다. 

메이는 5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등판, 6이닝 3피안타(1피홈런) 1볼넷 8탈삼진 2실점 호투로 다저스의 5-2 승리를 이끌었다. 

시즌 3번째 등판에서 첫 승을 신고한 메이는 평균자책점 2.63을 마크했다. 지난해 빅리그 데뷔 후 14경기에서 2승3패 평균자책점 3.63으로 가능성을 보여준 메이는 올해 클레이튼 커쇼의 허리 부상으로 개막전 대체 선발로 시작하며 로테이션에 안착하고 있다. 

이날 메이 투구의 하이라이트는 1회 나왔다.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마차도를 맞아 초구부터 100마일, 약 161km 싱커를 던졌다. 이어 볼카운트 0-2에서 던진 4구째 99.4마일(약 160km) 싱커가 몸쪽 깊숙하게 들어왔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마차도가 작심하고 스윙을 돌렸지만 타이밍이 전혀 맞지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