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정우람 또 2이닝 세이브, 1위 NC 꺾은 10위 한화 '강수' [오!쎈 대전]

기사입력 : 2020.08.0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대전, 곽영래 기자] 한화 정우람이 역투하고 있다. /youngrae@osen.co.kr

[OSEN=대전, 이상학 기자] 한화가 8회부터 마무리투수 정우람을 올리는 강수를 두며 1위 NC를 눌렀다. 정우람의 시즌 두 번째 2이닝 세이브다. 

정우람은 5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벌어진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NC와의 홈경기에 8회초 구원등판했다. 한화가 7-4로 앞서며 세이브 상황이 되자 8회부터 조기 투입됐다. 지난 1일 잠실 LG전 2이닝 세이브 이후 4일을 쉬고 등판했다. 이번 주 첫 경기, 3점차 리드로 비교적 여유 있는 상황이었지만 한화는 여유 부릴 틈이 없었다. 

올 시즌 한화가 일찌감치 최하위로 추락하면서 정우람에겐 세이브 상황이 자주 오지 않았다. 최원호 감독대행은 이기는 경기에서 정우람을 최대 2이닝 쓰는 식으로 활용법에 변화를 줬다. 최원호 감독대행 체제에서 정우람은 이날까지 5번의 2이닝 경기를 소화했다. 

정우람은 8회 선두 노진혁에게 우전 안타를 맞은 뒤 모창민과 7구 승부 끝에 볼넷을 허용했다. 지석훈을 3루 병살타로 유도했지만 2사 3루에서 이명기에게 2루 내야안타로 적시타를 맞아 1점을 내줬다. 하지만 권희동을 중견수 뜬공 처리하며 추가 실점 없이 이닝을 마쳤다. 

9회에도 올라온 정우람은 나성범을 1루 땅볼, 양의지를 중견수 뜬공으로 처리한 뒤 강진성에게 중전 안타, 박석민에게 볼넷을 주며 1,2루 득점권 위기를 맞이했다. 하지만 노진혁을 초구에 우익수 뜬공 아웃시키며 공 29개로 2이닝 투구를 마쳤다. 

지난 1일 LG전 2이닝 3피안타 무사사구 1탈삼진 1실점에 이어 2경기 연속 2이닝 세이브. 2경기 모두 실점을 내줬지만 2이닝을 소화하며 팀 승리를 지켰다. 8-5로 승리한 한화는 시즌 75경기 만에 20승(54패)1무) 고지를 밟았다. /waw@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