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로맥 실책이 불러온 참사, SK '7경기 연속 8실점+' 불명예 [오!쎈 인천]

기사입력 : 2020.08.0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인천, 한용섭 기자] 실책 하나가 대역전패의 빌미를 제공했다. 

6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롯데-SK전. SK는 1회 최정의 솔로 홈런과 3회 최정의 희생플라이 타점으로 2-0으로 앞서 나갔다. 

4회초 롯데 공격, 손아섭이 때린 평범한 땅볼 타구를 1루수 로맥이 1루 베이스 옆에서 더듬는 실책으로 출루시켰다. 3회까지 사구 1개만 허용하고 무피안타 무실점으로 잘 던지던 SK 선발 김주한은 다음타자 전준우를 초구에 몸에 맞는 볼로 내보냈다. 무사 1,2루에서 4번타자 이대호를 볼넷으로 내보내 무사 만루 위기에 몰렸다. 

그러자 박경완 SK 감독대행은 한 박자 빠른 타이밍에서 선발 김주한을 강판시키고, 김정빈이 구원 투수로 올라왔다. 안타 하나도 맞지 않고, 사사구 3개만 기록한 김주한은 아쉬운 표정으로 마운드를 내려갔다. 

투수 교체는 결과적으로 패착이었다. 김정빈은 한동희, 마차도에게 연거푸 볼넷을 허용해 밀어내기로 2-2 동점을 허용했다. 2아웃을 잡은 후 민병헌에게 또 밀어내기 볼넷을 내줘 안타 하나도 없이 2-3을 역전 당했다. 

SK는 다시 투수를 교체했다. 2사 만루에서 올라온 김세현은 정훈에게 2타점 적시타, 손아섭에게 1타점 적시타를 허용했다. 스코어는 단숨에 3-6으로 뒤집어졌다. 

선발 김주한이 기대이상으로 3회까지 무피안타로 잘 막았는데, 4회 선두타자를 실책으로 내보내면서 흔들렸다. 올 시즌 타격 성적이 부진한 로맥은 1루 수비에서도 몇 차례 어이없는 실책을 저질렀다. 이날 시즌 6번째 실책은 치명적이었다. SK는 이날 8실점하며 7연패에 빠졌다. 7경기 연속 8실점 이상 허용하고 있다. /orange@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