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끝까지 포기 안한 좋은 현상'' 허문회 감독이 본 '약속의 8회' [오!쎈 잠실]

기사입력 : 2020.08.0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잠실, 민경훈 기자]경기를 마치고 롯데 허문회 감독이 전준우와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rumi@osen.co.kr

[OSEN=잠실, 이종서 기자] "감독으로서는 고맙죠."

롯데는 지난 7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팀 간 10차전에서 8-4로 승리했다. 0-4로 끌려가던 롯데는 8회초 대거 7점을 내면서 경기를 뒤집었다.

선두타자 한동희가 볼넷을 골라냈고 이어 마차도 타석에서 수비 실책이 나오면서 무사 1,2루를 만들었다. 이후 안치홍의 적시 2루타, 김준태의 희생플라이, 정훈과 손아섭의 볼넷으로 만루를 만들었고, 전준우의 만루 홈런이 나왔다. 여기에 이대호, 한동희의 연속 안타와 마차도가 다시 상대 실책을 이끌어내며 7-4로 달아났다. 롯데는 9회초 김준태의 솔로 홈런까지 이어지면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허문회 감독은 8일 두산전을 앞두고 승리를 이끈 선수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허 감독은 "선수들이 끝까지 포기 안하고 0-4를 뒤집었다. 좋은 현상인 거 같다. 감독으로서는 고맙다"라며 "누구 하나라고 할 것 없이 전체적으로 잘해줬다. 출루가 이뤄지면서 투수의 공이 몰릴 수 밖에 없었고 장타가 나왔다"고 칭찬했다.

아울러 1홈런 3볼넷 2타점으로 활약한 김준태에 대해서는 "그동안 해왔던 것이 나오는 것 같다"라며 "계속해서 성장할 것 같다. 기대되는 선수"라고 칭찬을 하며 미소를 지었다. / bellstop@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