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야구종합

'심정수 아들' 심종원, KBO리그 도전... 해외파 트라이아웃 참가

기사입력 : 2020.08.1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신화섭 기자]
심종원.  /사진=해피라이징
심종원. /사진=해피라이징
KBO리그를 대표하는 거포였던 ‘헤라클레스’ 심정수(45)의 장남 심종원(23·미국명 제이크 심)이 아버지의 뒤를 이어 한국프로야구 무대에 도전한다.

심종원은 10일 해피라이징을 통해 “아버지가 활약했던 KBO리그에서 뛰는 것을 늘 꿈꿔왔다”며 “오는 9월 7일 열리는 해외 출신 선수 트라이아웃에 참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해외입국자 자가 격리 기간을 마친 뒤 서울에서 개인훈련을 소화하고 있다”며 “그동안 열심히 준비했기 때문에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어릴 때부터 미국에서 생활한 심종원은 현재 애리조나 크리스천 대학교 4학년이며, 올해 졸업 예정이다. 대한민국 국적의 심종원은 KBO는 물론이고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에 등록된 이력이 없다. 해외에서 순수 아마추어 선수생활을 했기 때문에 프로야구 신인 드래프트에 지원할 수 있다.

우투좌타인 심종원의 체격은 180cm, 78kg. 주포지션은 우익수이며 외야의 모든 곳에서 수비가 가능하다. 장점은 아버지를 닮은 파워와 강한 어깨가 꼽히며. 60야드(약 55m) 대시를 6.49초에 돌파할 만큼 발도 빠른 편이다.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미국 대학리그가 중단된 가운데 심종원은 최근 두 시즌 동안 84경기에 출전해 9홈런 74타점 18도루, 타율 0.324, 출루율 0.409, 장타율 0.507를 기록했다.

삼성 시절의 심정수.  /사진=OSEN
삼성 시절의 심정수. /사진=OSEN
심종원의 아버지 심정수는 “누구보다 성실하고 야구에 임하는 자세도 좋다”며 “이번 드래프트에서 좋은 결과를 얻어 본인의 꿈을 이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1994년 OB(현 두산)에서 프로 생활을 시작한 심정수는 현대와 삼성을 거쳐 2008년 시즌을 끝으로 은퇴했다. 15시즌 통산 1450경기에서 타율 0.287, 328홈런, 1029타점을 기록하며 리그 대표 거포로 활약했다. 2007년 홈런·타점왕에 올랐고, 현대 시절인 2003년에는 53개의 홈런을 때리며 이승엽(56개·당시 삼성)과 뜨거운 홈런왕 경쟁을 펼치기도 했다.

한편 2021 KBO 신인 드래프트는 9월 21일 개최된다. 그에 앞서 해외 출신 및 중퇴 선수를 대상으로 한 트라이아웃이 9월 7일로 예정돼 있다. 현재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에 등록된 고교 3학년이나 대학교 4학년, 2년제 대학 2학년에 재학 중인 선수는 자동으로 드래프트 대상이 되기 때문에 별도로 참가 신청을 할 필요가 없다.


신화섭 기자 evermyth@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